주요뉴스
    뉴스 > 사회
    [전남] 8,000만 년 전 공룡알 둥지 화석 공개

    VOD

    paly


    [앵커멘트]

    지난해 전남 신안군 압해도에서 발견된 육식 공룡 알과 알둥지 화석이 복원돼 공개됐습니다.

    이번 복원으로 한반도는 물론 동아시아 고생물 연구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HBC 호남방송 황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길쭉한 타원 형태로 오돌토돌한 표면장식이 된 공룡알 화석들이 쌍을 이뤄 알둥지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알의 크기만 41~43cm인 국내 최대 규모로 지난해 신안군 압해도에서 발견돼 1년 여 의 복원작업을 거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인터뷰:허민, 전남대 한국공룡연구센터 소장]
    "8,500만 년 전부터 쌓여온 암석들을 하나 하나 다 깨서 들어내고 복원한다는 것은 엄청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목포 자연사박물관은 화석을 옮기는 과정에서부터 정밀 복원과정까지 화석발굴의 전 과정을 전시 콘텐츠로 만들어 특별전을 마련했습니다.

    이번 복원으로 8,000만 년 전 한반도는 물론 중생대에 연결돼 있던 동아시아 고환경 연구 등 학술적으로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목포시는 이 화석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인터뷰:정종득, 전남 목포시장]
    "이번 발굴은 한반도 육식공룡의 비밀을 밝혀내는 열쇠가 될 뿐만 아니라, 목포만의 귀중한 자랑거리로 관광객들에게 앞으로 특별한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한반도 육식공룡의 실체를 밝혀내는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할 이번 화석 특별전은 오는 26일까지 계속됩니다.

    HBC 황경화입니다.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멸종위기종 돌고래, 한강에서 잇따라 발견…왜?

    멸종위기종 돌고래, 한강에서 잇따라 발견…왜?
    [앵커] 최근 한강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멸종위기종 돌고래인 '상괭이' 사체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습니다. 바다 동물 돌고래가 어쩌다 이렇게 사람 사는 가까운 곳까지 온 것일까요?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면에 배를 드러낸 채 둥둥 떠 있는 잿빛 사체. 토종 돌고래, '상괭이'입니다. 몸 길이 1.1미터에 부패가 다소 진행된 상태로 지난달 선유도공원 근처에서 발견된...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