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국내 스마트폰 '보안 구멍'...4개 종류 뚫려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국내 스마트폰 상당수가 해킹에 매우 취약하단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숭실대 컴퓨터학부 연구진은 윈도우즈모바일 6.1을 채택한 국산 스마트폰 4개 종류에 해킹을 시도해 모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해킹에 뚫린 스마트폰은 삼성의 옴니아 1과 2, 미라지폰, 그리고 LG의 인사이트폰입니다.

    연구진은 악성 코드를 정상파일인 것처럼 속여 내려받게 해 개인정보를 입수한 뒤 인터넷 쇼핑몰에서 월 결제한도액인 20만 원 상당의 물건까지 구입하는 등 해킹을 시연해 보였습니다.

    또, 해킹을 통해 문자메시지를 엿보거나 주소록을 빼내고, 동작을 원격 조정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국내 스마트폰 상당수가 보안이 취약한 윈도우즈모바일 운영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며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스마트폰 결제나 주식거래 등을 삼가하도록 당부했습니다.

    양일혁 [hyuk@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