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울 그린벨트·상업지역에 아파트 공급 확대 추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5 07:17
앵커

정부는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추석 전에 1차적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특히 서울의 개발제한구역을 일부 해제하거나 상업지역에서 아파트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집값이 급등하고 있는 서울에서 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검토하는 방안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서울 근교의 개발제한구역, 그린벨트를 풀어 택지를 공급하는 방안입니다.

그동안 그린벨트 해제 요청에 부정적이었던 서울시도 최근 "이미 훼손돼 보존 가치가 낮아진 일부 그린벨트에 대한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근교 그린벨트 가운데 해제 대상 후보지로 거론되는 곳은 강남구 세곡동과 서초구 내곡동, 은평구 불광동, 자유로 동쪽 고양시청~일산신도시 구간 등입니다.

두 번째는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에 대한 주거면적 비율을 높임으로써 주택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입니다.

일반 상업지역의 경우 최대 용적률이 800%지만 주상복합 아파트를 지으면서 아파트 비중이 50%를 넘어서면 용적률이 줄어들게 됩니다.

이 같은 규제를 완화함으로써 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입니다.

상업지역과 준주거 지역은 주로 역세권이나 대로변이어서 교통이 편리하고 수요자가 원하는 주택을 공급할 수 있게 됩니다.

하지만 재개발과 재건축 규제 완화는 투기를 부추길 수 있어 검토 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국토교통부는 2022년까지 서울과 수도권에 30만 가구를 추가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전체 주택 공급 규모가 이보다 확대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