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국 안보에 '양날의 칼', 일본 집단자위권
    한국 안보에 '양날의 칼', 일본 집단자위권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안보법안이 통과되면서 일본의 집단자위권은 우리에게 양날의 칼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대북 공조 차원에서는 안보에 도움이 되겠지만 한반도 유사시 개입 등 우려 섞인 시각도 적지 않습니다.

    이강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은 안보법안 통과로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됐습니다.

    공격을 당하지 않아도 공격할 수 있는 길을 텄습니다.

    이를 지켜보는 우리는 기대와 우려가 교차합니다.

    우리 국익과 안보에 직결되는 사안이기 때문입니다.

    북한이 최근 장거리 로켓 발사와 4차 핵실험을 시사한 상황에서 일단 한미일 대북 공조에는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이 자위대를 앞세워 북한에 직접적인 압박을 가할 수도 있고, 유사시에는 주한미군의 후방 지원을 맡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점이 반대로 독이 될 수도 있습니다.

    유사시 우리의 동의 없이 일본 군대의 독단적인 개입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일본의 안보법안에 우리의 동의 절차를 명문화 한 규정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이를 의식해 정부는 우리 측의 동의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함에 있어서 한반도 안보 및 우리 국익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우리 측의 요청 또는 동의가 없는 한 용인될 수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

    또한 일본은 집단자위권을 바탕으로 세계 평화에 기여 하겠다지만, 과거 침략 행위에 대한 진정한 반성이 없는 아베 정부가 언제든 군사 대국화의 길로 갈 수 있다는 우려도 상존합니다.

    더구나 미국의 적극적인 지지하에 이뤄진 일본 집단자위권이 중국을 겨냥할 경우 미국·일본 대 중국 간 대립구도가 심화할 수밖에 없습니다.

    결국 그 틈바구니에서 우리 정부가 한반도 통일과 북핵 해결을 풀어가기에는 운신의 폭이 좁아질 것이란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YTN 이강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