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청에는 왜 '청장'이 없을까?

2021년 01월 20일 오전 03시 21분
쏙쏙 뉴스말 돋보기 YTN world
■ 방송 : YTN, YTN WORLD, YTN KOREAN
■ 진행 : 개그맨 김경식

시끌시끌. 최근 뉴스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단어, 검찰총장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그런데 최고 책임자가 경찰청은 경찰청장, 국세청은 국세청장, 늘 고마운 소방청도 소방청장. 왜 검찰청만 청장이 아닌 ‘총장’일까요?

한자를 보면 그 차이가 확 느껴집니다.

총은 ‘거느릴 총’. 어떤 조직체를 거느리고 관리하는 최고 책임자를 말하구요.

청은 ‘관청 청’. ‘청’자가 붙은 중앙관청의 으뜸 직위를 말합니다.

그런데 여러 청들 가운데 대검찰청만 수장이 ‘총장’인 이유는 대한제국 시절에 해답이 있습니다.

대한제국 초기에 ‘검사’는 재판소, 즉 법원에 소속된 직원이었습니다.

1907년, 검사국이라는 별도의 조직이 만들어지면서 그 우두머리로 ‘검사총장’이 임명됐습니다. 지금도 일본에 검사총장이 있는 것을 보면 일제의 영향으로 보이는데요.

해방 이후 검사국이 검찰청으로 바뀌면서 ‘검찰총장’이라는 지금의 명칭이 딱, 자리를 잡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