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에도 실린 '갑질'

2020년 02월 17일 오전 09시 25분
쏙쏙 뉴스말 돋보기 YTN world
■ 방송 : YTN, YTN WORLD, YTN KOREAN
■ 진행 : 개그맨 김경식


“왜 차단기를 늦게 올려! 내가 들어오면 미리미리 올려야지!”

이야 무섭네요. 아파트 입구의 차량 차단기를 늦게 올렸다는 이유로 저런 소리까지 들어야 하다뇨.

이 뉴스에 많은 국민이 분노했는데요.

그런데 여기서 말하는 ‘갑질’은 무슨 뜻일까요?

‘갑’은 첫 번째, 또는 누군가를 뜻하는 아무개, 그리고 단단한 껍데기 등 다양한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질’은 도구나 신체 부위를 이용해서 하는 행위라는 접미사로 쓰여요.

우리가 회사에 들어가서 일을 할 때, 또는 이사를 할 때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계약서에도 ‘갑’이 등장하죠.

이 때 ‘갑’이 계약 당사자를 순서대로 칭하는 ‘첫 번째’ 또는 ‘아무개’를 뜻하는 거죠.

그런데 이 ‘갑’이 아무래도 월급을 주는 사장이나 집주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보니 ‘갑’이 지위를 이용해 약자에게 이래라, 저래라 무언가를 강요한다든가 괴롭히는 일을 두고 ‘갑질’이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