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격차가 부른 교육 불평등…포스트 코로나 과제

2020년 06월 13일 오후 08시 27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을 시작한 국가들이 '교육의 불평등'이라는 후유증을 겪고 있습니다

5월에서 7월로 개학을 미룬 태국에서도 등교가 힘들면 온라인 수업을 통해 학업을 이어갈 방침이지만 가정마다 형편이 다른 점이 문제입니다.

집에 컴퓨터 등이 없는 디지털 격차가 교육 격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기성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는 7월 등교 개학을 예고한 태국.

코로나19 상황이 해결되지 않으면 등교 개학을 온라인 개학으로 바꿀 계획인 가운데 시범적으로 온라인 수업이 진행 중입니다.

[이다르 세이툭예브 / 친다마니 초등학교장 :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학교들도 문을 많이 닫는 상황인데 우리 학교는 계획을 세웠고 정규 과정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진이안 / 동포 초등학생 : 온라인 수업은 선생님을 더 가까이 볼 수 있고 선생님의 설명이 더 잘 들리고 학교에 안 가니까 좋아요.]

대신 학부모는 일이 더 늘어났습니다.

[김현정 / 학부모 : 아이가 저학년이다 보니까 컴퓨터를 잘 다루지 못해서 엄마가 챙겨줘야 하는 부분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