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 역사 따라 한식의 매력 러시아에 알리는 고려인 3세

2021년 06월 20일 오전 04시 17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오늘은 떡볶이를 만들어 볼게요. 그리고 치킨의 비법을 알려드릴 거고요."

남녀노소 호불호 없이 좋아할 음식, 치킨과 떡볶이가 러시아 사람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습니다.

주말마다 한국 요리 수업이 열리는 김 갈리나 씨의 쿠킹 스튜디오입니다.

[이리나 / 한국 요리 교실 참가자 : (김갈리나 씨의) SNS 팔로워인데, 게시물을 보다가 한국 요리를 좋아해서 한번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서툰 솜씨지만 설명에 따라 차근차근 따라 하니 제법 그럴싸한 요리가 완성됩니다.

벌써 여러 번 워크숍을 찾은 블라디미르 씨는 음식 전문 블로거이자 갈리나 씨의 오랜 친구입니다.

[블라디미르 / 한국 요리 교실 참가자 : 갈리나가 진행하는 워크숍은 항상 에너지가 넘치고 재밌고요. 제일 중요한 게 뭐냐면 한국 문화를 느끼고 배울 수 있어요. 제가 한국 문화를 아주 좋아하고, 특히 한국 요리를 통해 한국 문화 배우는 걸 좋아해서요.]

단순히 요리만 따라 해 보는 게 아니라 완성한 음식을 먹으며 한국 음식에 담긴 고려인의 역사도 함께 이야기합니다.

[김 갈리나 / 고려인 3세 : 지난 워크숍에서도 말씀드렸듯이 고려인 국시와 한국 국수는 전혀 다른 거예요. 한국 국수는 간단하고 국물에 면이랑 채소가 들어가 있고요.]

재료의 기원부터 요리와 문화를 함께 배우고 즐길 수 있는 갈리나 씨의 한국 음식 워크숍.

현지 요리사까지 배우러 올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