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사회 '기록왕' 민병갑 교수

2020년 02월 07일 오후 02시 43분
디지털 코리안 타운 YTN korean
[민병갑 교수]
안녕하십니까, 저는 퀸즈 칼리지 사회학과에 있는 민병갑 교수입니다. 또 저는 재외한인사회 연구소를 2009년에 만들어서 소장으로 지금까지 일 해왔습니다.

<프로필>
미주 한인사회 '기록왕' 민병갑 씨 (77)
- 뉴욕시립대 석좌교수
-미동부 최초 재외한인사회 연구하는 재외한인사회연구소 소장 (2009년 9월 출범)

<1>
'역사를 모르는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미주 한인 발자취 기록하는 '재외한인 연구소' 설립하다

[민병갑 교수]
한민족이나 국가가 자기 역사를 모르면 자기 존재가 문제가 됩니다. 그래서 먼저 역사를 알아야 하는데 우리 동포들은 지금 1980년대 90년대 제일 큰 숫자로 이민 와서 엄청난 고생을 하고 자영업을 통해서 한인 타운을 형성하고 (동포 2세, 3세들이) 이민 1세대들보다 훨씬 여유 있는 생활을 하고 미국 내 직장을 갖고 있는데 그분들이 그 사람들이 우리 선조가 처음에 와서 어떻게 했는가, 이걸 모르면 안 되기 때문에 그런 역사적 흔적을 남겨야 (합니다.)

제가 2009년에 여기 한인 독지가의 재정적인 지원으로 퀸스 칼리지에서 재외한인사회 연구소를 만들었는데 가장 큰 목표는 유대인 커뮤니티처럼 대학교에 있는 연구소가 자기 민족에 대한 여러 가지 자료를 제공해서 그 커뮤니티가 어떤 방향으로 나갈까 하는 나침반이 될 수 있는 그런 역할을 (하는 것과) 또 우리 동포의 중요한 역사가 될 수 있는 정치인이나 문인들이나 한국학교 교사들을 이런 분들의 자서전적 에세이를 만들어서 한국말로 한국출판사에서 책을 편집해왔습니다.

<2> '일본군 성 노예 피해'역사,
미국 사회에 알리다

[민병갑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