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남확성기 떼었다 또 붙이기! 북한의 필살기 '소리 전쟁'

2020년 06월 23일 오후 04시 08분
네트워크 코리안 YTN korean
북한이 2년 만에 비무장지대 일대에 대남확성기를 다시 설치했습니다. 경기 파주와 강원 철원 등 모두 20여 곳에 설치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도 모자라 대규모 대남 전단 살포 예고까지..!
긴장감이 흐르는 현장 속으로 함께 가보시죠!

[앵커]
북한이 우리 정부를 비방하는 대남전단 살포 강행 의지를 밝혔습니다. 한국전쟁 70년을 전후해서 북측이 살포를 강행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남북관계 긴장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는데요.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그리고 김열수 한국군사문제연구소 안보전략실장과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남북 간의 거친 설전이 다시 시작되는 분위기입니다. 통일부의 강한 유감 표명과 중단 촉구에도 북한은 기존 방침대로 전단 살포에 나서겠다고 했는데요.

[앵커]
북한 전 주민이 보는 노동신문에 전단 1200만 장이 다 인쇄가 됐다. 저희는 화면으로 다 봤습니다마는 이걸 풍선 3000여 개를 이용해서 살포할 준비가 끝났다, 이렇게 보도하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김열수]
그렇죠. 사실상 전단 내용이 어떤 건지 이미 한국 사회에서 다 공개됐는데 굳이 이걸 다시 보낼 필요가 뭐 있겠느냐 하는 생각도 저는 개인적으로는 들어요. 그래서 지금 북한에서 얘기하고 있는 것이 우리도 북방한계선이 있지만 민간인 출입통제선이죠. 북한도 그런 출입통제선이 있거든요. 그 통제선을 개방시켜주면 우리 대학생들이 직접 전단을 날리겠다라고 얘기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6월 17일날 밤에 북한의 총참모부 대변인이 발표한 내용을 보면 예를 들어서 개성공단 또는 금강산, GP 철수한 지역에 병력 넣고 훈련하고 경계태세 올리고 전단 뿌리고. 제일 마지막에 뭐가 들어가 있냐면 이것은 중앙군사위원회 승인을 받으면 이 조건이에요. 그래서 승인만 받게 되면 대남전단을 날리지 않겠는가 이런 생각을 하고요.

전단을 풍선을 이용해서 뿌리는 것은 기상하고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기 때문에 그 기상이 언제 남쪽으로 바람이 불어주느냐 하는 것이 문제인데.

[앵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