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싶어요"…코로나로 新 이산가족된 동포들

2021년 02월 26일 오후 04시 43분
YTN Korean24 YTN korean
코로나19로 인해 나라마다 이동이 어렵다 보니 각국의 동포들도 한국에 오는 것이 힘든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사는 박재성·박서진 부자 역시 1년 넘게 한국을 방문하지 못했는데요.

박재성 씨 가족은 한국-러시아 다문화 가정으로 코로나19 이후, 양국이 맺은 무비자 협정이 잠정 중단되며 러시아인 아내의 입국 절차가 까다로워졌기 때문입니다.

또, 한국에 입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 생활은 회사를 운영하는 재성 씨에게 큰 부담인데요.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 만큼 앞으로도 한국 방문이 당분간 힘든 상황.

1년 넘게 뵙지 못한 부모님께 안부를 전하기 위해 박재성 씨 가족이 영상편지를 띄웠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