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오페라 스타☆ 마리아나 홍

2019년 09월 20일 오후 05시 23분
YTN Korean24 YTN korean
안녕하세요. 소프라노 홍혜승, 마리아나 인사드립니다.

<프로필>

마리아나 홍
-소프라노
-한양대학교 성악과 전공
-밀라노 음악학교 오페라 공연 전공
-<투란도트> <나비부인> 등 다수 작품 출연

<1>
호주 오페라 무대 빛내는
한국인 스타★ 마리아나 홍

[인터뷰: 마리아나 홍/ 소프라노·<나비부인> 초초상 역]
어렸을 때 제가 8살쯤 됐을 때인데요. 사촌 오빠하고 꿈을 이야기하다가 '나는 크면 프리마돈나가 될 거야'라고 얘기한 적이 있어요. 전혀 그런 게 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막연히 꿈을. 제가 분명히 어딘가에서 (프리마돈나라는 말을) 들었을 거예요. 꿈을 가지고 있다가. TV에서 우연히 <카르멘> 공연을 보고 '저런 게 오페라다' 라는 생각을 했어요. 오페라 첫 데뷔무대는 브리즈번에서 했는데 모차르트 <돈조반니>에서 '체를리나' 역을 했어요. 그전에 하던 콘서트는 한국에서, 이탈리아에서 공부하면서 콘서트 무대는 그런대로 어느 정도 많이 긴장이 안 됐는데 오페라는 처음이어서 외워야 할 분량도 많고 혹시 실수하면 어떻게 하나 걱정하면서 무대에 올라갔던 기억이 나요. 오페라 공연은 호주에서 처음 했어요. 그전에 이탈리아에서는 성 음악이나 콘서트에서 솔로로 활동하다가 오페라는 브리즈번 와서 처음으로 공연했어요. 제가 자라온 문화적 배경과 호주 아이들이 자라온 문화적 배경이 많이 다르다 보니 그런 걸 배워가는 과정이 많았던 것 같아요. 오페라는요.

<2>
동양인 전무한 호주 예술업계
내 무기는 '성실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