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 - 권덕철 장관 초청토론회 ②

2021년 09월 28일 오전 11시 40분
현장생중계 YTN news
[사회자]
이어서 MBC 박선하 사회정책팀 차장이 준비하고 있습니다.

[박선하 / MBC 사회정책팀 차장]
방금 앞서 장관님도 말씀하셨지만 위드 코로나로 가려면 기본적으로 백신접종률, 특히 접종완료율을 높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할 텐데요. 문제는 접종예약을 한 번도 하지 않은 미접종자가 573만여 명에 이르고 있고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다시 접종예약 기회를 줬지만 예약률이 4.4%에 그치고 있는데요.

이런 접종기피증 이런 군을 다시 접종할 수 있게 끌어들이기 위한 인센티브나 아니면 패널티 같은 걸 고려하고 계신지 궁금하고요. 또 하나 더 어제 중대본 사회전략부장도 말씀하셨는데 미접종자를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 그 보호방안을 가지고 계시면 그것도 말씀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저희들도 그게 제일 큰 어려운 숙제입니다. 570만여 명 되시는 분들께서 여러 이유로 이를테면 기저질환이 있다든지 혹은 그렇지 않아도 다른 백신으로 인한 이상반응, 부작용 이런 것에 대한 두려움 그리고 백신을 맞아도 백신을 맞는 이득보다 백신으로 인한 위험을 느끼고 있는 계층에서는 이 부분을 많이 꺼리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가 사회적 거리두기라든지 또 단계적으로 일상을 완화하면서 단계적으로 우리가 독감 수준으로 가려고 그러면 많은 분들께서 최대한 접종을 해 주셔야 합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은 앞으로도 저희들이 계속 이를테면 그분들을 직접적으로 찾아간다든지 아니면 설득한다든지 해서 접종을 맞을 수 있도록 하고 만에 하나 부작용이랄지 이런 데 대해서는 충분히 정부에서 치료를 한다든지 이런 걸 통해서 저희들이 해야 한다고 생각이 됩니다.

그리고 특히 아까 제가 말씀드린 대로 단계적 일상회복을 가는 중에 백신패스를 도입하더라도 그 도입하는 이유는 미접종자들께서 감염이 돼서 중증으로 이르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그 부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말씀을 드립니다.

그래서 가능하시면 전체 공동의 안전을 위해서 예방접종을 해 주시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박선하 / MBC 사회정책팀 차장]
어제 발표된 4분기 접종계획을 보면 만 12살에서 17살까지 소아청소년에 대한 접종이 새롭게 포함됐습니다. 앞서 성인에 대해서는 정부가 접종을 강력히 권고했는데 이번에 12살에서 17살까지는 자율적으로 선택하도록 하겠다, 이런 입장이시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