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 (7월 25일)

2021년 07월 25일 오후 05시 02분
현장생중계 YTN news
[앵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브리핑이 시작됩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중대본 1차장을 맡고 있는 보건복지부 장관 권덕철입니다.

오늘 중대본은 대통령께서 주재하시며 4차 유행의 현안과 대응 방안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하였습니다. 먼저 지난 한 주간의 유행 상황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지난 1주간 하루 평균 국내 환자 수는 1465명이었습니다. 직전 한 주간에 비해서 8.7%가 증가하였습니다. 4차 유행의 중심지인 수도권은 직전 주 대비 2.4%가 감소한 966명으로 3주간 증가하던 유행이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진단검사와 역학조사의 확충, 4단계 거리두기의 효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아직 확실한 반전세인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조금 더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비수도권의 경우 전주보다 39%가 증가한 499명이며 비중도 전체 환자의 34%로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수도권의 유행이 정체되는 가운데 비수도권이 확산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감염재생산지수도 수도권은 1.02, 비수도권은 1.27로 이러한 변화를 보여줍니다.

전국 지수는 1.09로 지난주 1.32에 비해 감소한 상태입니다. 지역적으로 대전, 충청권, 부산, 경남권, 강원과 제주 등이 유행 규모가 크고 계속 증가하고 있어 지역 주민 여러분들의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감염 경로상 비수도권은 수도권에 비해 확진자 접촉이 적고 주점, 노래방,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많은 특성이 보이고 있습니다.

델타 바이러스의 확산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지난주 델타 변이의 검출 비율은 48%에 달합니다. 6월 4주차에는 3%에 불과하였으나 한 달 만에 감염자의 절반이 델타 변이에 의한 것으로 증가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