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독일 입양 동포들의 간절한 소망

실시간 주요뉴스

더 큰 코리아

독일 입양 동포들의 간절한 소망

2020년 01월 18일 19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저는 지금 독일 입양 동포들이 한자리에 모인 행사장에 나와 있습니다. 모두 간절한 마음으로 바라는 소망이 있다는데요. 입양 동포들의 사연을 지금 소개합니다."

독일의 한 작은 공방에서 열린 한지공예 수업 시간.

정성 들여 입힌 풀칠 위에 한지를 차곡차곡 쌓아 올리니 앙증맞은 사각 전등이 탄생합니다.

3~40년 전 우리나라를 떠나 독일로 입양 온 한인 입양인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김정빈 / 한국 독일 입양인 협회 대표 : 제 이름은 팀 하우슈타인입니다. 한국 이름은 김정빈이고요. 1985년에 독일로 입양됐습니다. 2년 전부터 한국 독일 입양인 협회의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국 독일 입양인 협회가 마련한 '한뿌리 공감 행사' 현장, 독일 내 입양 동포들이 모여 한국인 뿌리를 이해하고 해외 입양 역사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독일에 거주하는 한인 동포들도 참석해 한인사회와 단절돼 있던 입양인들을 만났습니다.

[이보람 / 마부르크대학교 연구원 : 2천 명 넘는 한인 입양인이 독일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그들은 정체성 문제가 있고 고민이 많지만, 한인 사회에 소속된 경험이 없고 한국 독일 입양인 협회와의 교류도 적어서 서로 소통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더 많은 분이 가족을 찾고 한국인 정체성을 이해하고 서로 교류하는 장이 마련돼야 해서 작게나마 시작했습니다.]

입양 동포들이 한마음으로 바라는 소망은 친가족 찾기.

대부분 친생 부모에 대한 정보가 남아 있지 않거나 기록이 있어도 부정확한 경우가 많아 가족을 찾기 어려운데요.

이럴 때 가장 중요하고 정확한 단서가 바로 DNA입니다.

[김영희 / 1979년 출생·독일 한인 입양인 : 어머니를 찾고 싶습니다. 낳아주신 부모님을 찾고 싶어요. 갓난아이일 때 위탁 가정에 있었는데요. 그때 저를 맡아주셨던 위탁 가정도 찾을 수 있다면 기쁠 거예요.]

[김정빈 / 1983년 출생·독일 한인 입양인 : 저는 가족 모두를 찾고 싶습니다. 어머니 아버지뿐만 아니라 형제자매 모두를 찾고 싶어요. 나이가 많든 적든 상관없습니다. 우리 가족은 어떤 사람들일까 라는 호기심이 커요. 그래서 가능한 많은 가족을 찾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소망이 고국까지 닿으려면 한국에 있을 가족 역시 DNA를 등록해야 합니다.

찾고 싶은 가족이 있다면 한국인들도 경찰서나 민간단체를 찾아 적극적으로 DNA 검사를 해보길 입양인들은 바라고 있습니다.

[구영은 / 튀빙겐대학교 연구원 : 6~70년대 같은 경우는 입양인 기록이 거의 남아 있지 않아서 유전자 검사 이외에는 친생 부모를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유전자 검사가 시작된 것이거든요. 저도 조금 전에 유전자 검사에 참여했는데요. 한국인으로서 이 검사에 참여해주는 것이 입양인들에게 매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걸 기억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친가족을 만나 자신의 뿌리를 알고 싶다는 입양인들의 새해 소망, 올해에는 이 소망이 이뤄질 수 있을까요?

[최만수 / 1980년 출생·독일 한인 입양인 : 저를 입양 보내신 결정에 화나거나 실망하지 않았다는 말씀을 부모님께 꼭 드리고 싶습니다. 이미 일어난 일이고 과거를 바꿀 수 없어요. 이제 저는 마음을 완전히 열어 놓고 있습니다. 부모님께 다시 말씀드리고 싶어요. 저는 부모님들을 절대로 원망하지 않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