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코로나19 피해, 함께 극복"…한인사회가 내민 온정의 손길
Posted : 2020-05-09 19:3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여러 나라가 방역과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병원에서는 마스크와 방호복 등 의료 장비가 부족하고, 일자리 감소나 실직 등으로 생활고에 놓인 사람들도 많습니다.

태국과 미국에 사는 한인들이 이런 위기를 같이 극복하자며 현지 사회를 위한 나눔에 나섰습니다.

[기자]
코로나19로 한적해진 방콕의 한 식당.

가끔 음식을 포장해가는 손님이 보이지만 그마저도 흔치 않습니다.

[김영환 / 방콕 한식당 운영 : 손님이 한 80% 이상 줄었기 때문에 가장 금전적으로 힘든 상태고요. 한식당들이 배달, 테이크 아웃을 준비한 상태가 아니라 지금부터 준비해서 하고 있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일거리가 없어진 식당 직원들은 의자에 앉아 하릴없이 시간을 보냅니다.

이 식당에서 일하는 라오스와 미얀마 출신 등 이주노동자 10여 명은 매출이 떨어지면서 실직 불안에 떨었는데요.

식당 주인인 김 씨는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며 손을 내밀었습니다.

[김영환 / 방콕 한식당 운영 : 저희 직원들이 레스토랑에서 나가게 된다면 어디 갈 곳도 없고 당장 먹고살기가 힘들어서 같이 위기를 극복하자고 말했고요. 지금 쉬고 있는 직원들에게도 월급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뚜 / 라오스 출신 직원 : 코로나19 때문에 라오스로 돌아가지 못하지만, 이곳 태국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숙소 지원 등 멋진 사장님이 많은 것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또 다른 곳에서는 한인 NGO 단체가 현지 의료진을 위한 방호복과 마스크 나눔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의료진을 위한 의료장비마저 부족하다는 소식에 동포들의 작은 정성들이 잇따랐습니다.

[주타랏 멕말리까 / 푸미폰 공군 병원 부원장 : 태국 시민들, 특히 푸미폰 병원은 의료 장비들이 많이 부족했는데 이렇게 지원을 받게 돼 무척 기쁘고 감사합니다.]

전 세계적인 감염병으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우리 동포들의 따뜻한 손길이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기 위한 밑거름이 되고 있습니다.

태국 방콕에서 YTN 월드 김기성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