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수 박보, 평화를 노래하다 [자이니치 블루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글로벌코리안

가수 박보, 평화를 노래하다 [자이니치 블루스]

2019년 06월 16일 03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걸로 되는 거야? 이럴 리가 없는데 돌아갈 고향은 어디에도 없다 지금 앞으로 나아갈 때

[박보 / 재일동포 2세·가수 : 저는 (처음에) '히로세'라는 (일본인) 어머니의 이름으로 음악 활동했죠. 그러다가 스카우트 받아 유명한 일본 레코드 회사와 계약할 수 있었던 거죠. 근데 데뷔곡이(송창식의) '왜 불러'였거든요. 지금이야 한류 붐이지만 40년 전이잖아요? 내가 서툰 발음으로 '왜 불러'라고 부를 때마다 사람들이 비웃는, 그게 뭐야 이거죠. 한국어는 그 당시 잘 안 들리는 말이었으니까. 그럴 때마다 '이러이러한 의미가 있는 노래니까 다들 조용히 해주세요'라고 해서 노래를 불렀어요. 역시 일본의 현실이라 생각했죠.]

재일동포 2세 가수, 히로세

20대 중반 한국을 방문한 이후부터 한국 이름 '박보'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박보 / 재일동포 2세·가수 : 김포 공항에 내렸을 때 독특한 냄새라고 할까, 그리운 냄새가 저한테 아주 편했어요. 그때 '아, 나는 역시 '박보'구나'고 생각한 거예요. 저는 권력을 갖는 입장이 아니잖아요, 어떻게 봐도. 압박을 받는 입장이죠. 짓밟히는 입장. 그래도 짓밟은 사람이 되고 싶진 않았어요. 제가 압박받는 입장, 차별받는 입장에 서 있고 싶어요. 그것이 록(Rock)이라고 생각해요.]

원폭 피해자, 원전 사고 피해자, 그리고 위안부 피해자

박보의 노래는 모든 피해자를 보듬는다

[박보 / 재일동포 2세·가수 : '원폭의 그림'라는 게 있는데요. 그걸 봤을 때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어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그림이지만 일본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아요. 인간이 일으킨 부끄러움을 노골적으로 표현하는 그림이죠. 이걸 전해야 한다고. '원폭을 맞은 나라는 여기(일본)밖에 없구나'. 그걸 록으로 노래하는 사람이 부르지 않으면 누가 부르냐고 생각했죠.]

[시민 : 철거해! 여기가 어디라고 일본 노래야!]

[사회자 : 이분은 재일동포이신데, 3.1절을, 그 아픔을 같이 하기 위해서 일본에서 여기까지 왔단 말이에요! 기다리세요, 한 곡만 더 할게요! 하겠습니다!]

[박보 / 재일동포 2세·가수 : 감사합니다.]

지난 3.1절 광화문 무대에 오른 박보

일본어로 노래를 불렀다는 이유로 욕설을 듣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노래를 멈추지 않는다

한국어를 못 하는 재일동포지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많다

[박보 / 재일동포 2세·가수 : 역시 제 어머니는 일본인이고, 저는 일본에서 살았으니까. 한국말도 못 하고, 그런 점에서 조금 움찔하는 부분이 있죠. 하지만 그걸 무너뜨려도 저를 노래하게 하는 게 있는 거예요. 일본인의 피를 가지는 저와 한국인의 피를 가지는 제가 가교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저밖에 할 수 없는 일이 있지 않을까. 노래는 제 삶 그 자체. 노래는 거짓말을 안 하니까. 제가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전달하고자 하느냐는 게 내 노래라고 생각해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