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한국팀, '몽골 랠리' 완주
Posted : 2011-09-15 08:4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멘트]

레저 스포츠와 기부 문화를 결합한 자동차 경주 대회가 있습니다.

지난 8년간 3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가해 지금까지 50여억 원의 기부금을 마련했다는데요.

올해 대회에는 처음으로 한국팀도 참가했습니다.

윤복룡 리포터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양한 색깔과 스티커로 멋을 낸 자동차들이 출발선에 섰습니다.

몽골 랠리에 참가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 몰려든 젊은이들입니다.

몽골 랠리는 영국 런던에서 몽골 울란바타르까지 17개국을 거쳐 15,000km를 횡단하는 아마추어 자동차 경주대횝니다.

[인터뷰:로버트 힐, '몽골 랠리' 운영자]
"몽골 랠리는 모험입니다. 모험 정신이 강한 전 세계 사람들이 모여 유럽에서 몽골까지 여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팀이 사상 처음으로 참가했습니다.

젊은 영화인 4명으로 구성된 한국팀은 1,200cc 소형자동차로 유라시아 대륙 횡단에 도전했습니다.

도로를 달리다가 오토바이를 탄 주민을 만나면 반갑게 악수도 하고,

길이 없는 황무지를 달리다가 바퀴가 수렁에 빠져 고생을 하기도 합니다.

[임호경:'몽골 랠리' 참가자]
"사실 몽골 랠리가 재미있는 게 경로를 자기가 알아서 짠다는 게 재미있는데 또 다른 경로를 짜면 얼마든지 새로운 걸 볼 수 있기 때문에…."

랠리를 마친 자동차들의 상태는 몽골까지의 여정이 얼마나 험했는지를 보여줍니다.

올해는 200팀 가운데 170팀이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인터뷰:박형우, '몽골 랠리' 참가자]
"되게 좋았던 장면들도 있는데 하나 하나의 장면들이 감동적이라기 보다는 우리가 항상 비행기를 타고 다닌 거리를 땅으로 지나올 수 있다는 걸 실감하는 게 제일 감동적이었습니다."

45일간의 힘든 시간을 이겨낸 참가자들은 서로 격려하고 축하하며 몽골 랠리의 피날레를 장식했습니다.

주최 측은 완주한 자동차들을 판매해 얻은 수익 전부를 몽골 불우 어린이들을 위해 사용합니다.

몽골 울란바타르에서 YTN 월드 윤복룡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