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인터뷰] 사상 첫 '통합 MVP' 양현종, "팀에 좀 보탬이 된 것 같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24

[현장인터뷰] 사상 첫 '통합 MVP' 양현종, "팀에 좀 보탬이 된 것 같다"

2017년 11월 11일 02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2017 KBO를 KIA천하로 장식한 양현종 선수.

사상 최초로 한국시리즈와 정규시즌 MVP를 동시에 거머쥐는 위업을 달성했는데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로 거듭난 양현종 선수를 '현장인터뷰'에서 만나봤습니다.

◆기자> 시즌 20승·통산 100승·KS 우승·MVP, 2017년은 어떤 해로 기억될까요?

◇양현종> 꿈 같은 해인 것 같아요. 어렸을 때부터 그 목표만을 바라왔고 그 자리에 설 수 있을까,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까 꿈을 꿔 왔는데 현실로 다가와서 올 시즌은 꿈 같은 한 해인 것 같아요.

◆기자> 5차전 마지막 순간, 어떤 마음이었나요?

◇양현종> 김민식 포수가 공을 잡았을 때 후련한 마음도 있었고 한국시리즈 우승이 가장 기뻐요.

◆기자> 2차전 양의지 vs 5차전 김재호, 언제 더 긴장됐어요?

◇양현종> 5차전 때가 더 긴장됐어요. 마무리투수로 올라온 건 처음이라서 경기가 뒤집어지거나 동점이 된다고 하면 1회부터 8회까지 막았던 투수들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었을 것 같았고 혹시라도 지게 돼서 6차전까지 가게 된다면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기자> 포수 김민식과 호흡이 좋았는데?

◇양현종> 한국시리즈 하기 전부터 민식이가 걱정을 많이 했는데 대담하게 긴장 안 하고 경기를 잘 풀어나가더라고요. 그런 걸 보면서 (좋았고) 시합 중간 중간에 저에 대한 칭찬을 많이 해줬어요. '공 좋다. 자신있게 들어가면 잘 막을 수 있겠다' 긍정적인 얘기를 많이 해줘서 안정을 많이 찾을 수 있었고 시리즈를 잘 마무리했어요.

◆기자> 한국시리즈 MVP 투표 당시 혼선이 빚어진 거 알고 있어요?

◇양현종> 들었어요. 야구는 끝까지 가봐야 아는 거니까 이번 일을 계기로 끝까지 보고 난 후에 결정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자> 저는 양현종 선수가 나오기 전에 미리 써놨습니다. 양현종이라고….

◇양현종> 아…네…제가 한 경기 던지고 받았다면 저도 찝찝했을 것 같고 버나디나 선수에게 미안했을 것 같은데 그래도 잘 마무리하고 MVP 받아서 팀에 좀 보탬이 된 것 같아서 마음이 놓였어요.

[양현종 (2017 KBO 시상식(지난 6일)) : KIA 팬 분들께 가장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것은 내년에도 KIA 유니폼을 입도록… 감사합니다.]

◆기자> KIA에 남겠다고 했는데?

◇양현종> 제 마음을 얘기한 것이고 저도 남고 싶은 마음이 강하기 때문에… 11년간 KIA타이거즈에서 뛰어왔고 물론 팀에 보탬이 되지 않았던 적도 많았지만 (올 시즌) 우승을 했고 보탬이 됐기 때문에 구단에서 알아서 잘 해주실 거라고 믿기 때문에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자>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꿈도 아직 유효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양현종> 언젠가는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지만 현재로는 아빠로서, 아들로서, 남편으로서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질문> 이번에는 10년 전, 고생한 양현종 선수에게 한 마디.

◇양현종> 그때는 정말 야구도 못했고, 야구선수 티도 안 났을 정도였는데 많은 코치와 감독님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고 그때는 노력밖에 할 게 없어서 노력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기자> 다음 시즌,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양현종> 개인적으로는 타이틀을 아직 못 받아 본 탈삼진왕 목표를 달성하고 싶고… 일부 사람들은 몇 년을 기다려야 또 우승을 할까 그러시는데 저희 팀이 강팀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고 상대 팀이 볼 때 까다롭고 어려운 팀이라는 걸 인식시키기 위해서는 우승을 위해서 노력해야 할 것 같아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