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첫 출근 현장
Posted : 2019-12-09 10:02

동영상시청 도움말

◇기자> 준비하신 소감 한 말씀 있으시면. 검찰 개혁 관련해서...

◆추미애 /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첫 출근입니다. 소회가 남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제가 지명받은 이후 국민들께서 검찰 개혁을 향한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것을 저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의 요체라고 한다면 국민들께서 안심하시는 것, 국민들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가장 시급한 일은 장기간 이어진 법무 분야의 국정 공백을 시급히 메우는 일이라 하겠습니다. 이런 국정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 저 자신은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축하 전화에서 어떤 메시지 전달받으셨습니까?

◆추미애 / 법무부 장관 후보자> 그냥 단순한 인사였고요. 서로 모르는 사이이기 때문에 그런 관심 자체는 아마도 국민들께서는 사실 헌법과 법률에 의한 기관 간의 관계인 것이지 더 이상 개인 간의 관계는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어디까지나 헌법과 법률에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간에 존중하고 또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길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기자> 현재 진행되는 수사가 많은데 내년 초에 검찰 인사 단행 얘기도 나오는데 그 점에 대해서는.

◆추미애 / 법무부 장관 후보자> 저 자신, 지명을 받은 입장이고요. 현재 청문회 준비를 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런 문제는 그 단계 이후에 적절한 시기에 말씀을 드리는 것이 맞을 것 같아요.

◇기자> 울산 고래고기 사건이 검경 간 대표적인 갈등 사례로 거론되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고 또 다시 살펴볼 계획 있으십니까?

◆추미애 / 법무부 장관 후보자> 제가 후보자로 지명받은 입장이기 때문에 현재 조사 중이고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