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더킹 투하츠' 하지원, "북한 사투리, 입에 잘 붙더라"

실시간 주요뉴스

하지원, 이승기 주연의 드라마 '더킹 투하츠'의 제작발표회가 8일 오후 서울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렸습니다.

하지원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북한 사투리를 연기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 "예전에 경사도와 전라도 사투리를 해봤었는데, 북한 사투리는 자유롭고 입에 잘 붙었다"며 "부담감을 덜고 재미있게 배웠다, 연기하면서 사투리에 대한 강박관념 같은 것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의 뒤를 이어 방송되는 '더킹 투하츠'는 지독한 속물인 남한 왕자 '이재하(이승기)'와 북한 최정예 특수부대를 가르치는 교관 '김항아(하지원)'의 로맨스를 다룬 작품입니다.

동영상 보기를 클릭하시면 관련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