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인터뷰] 문경은 감독 "농구가 아니면 문경은도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24

[현장인터뷰] 문경은 감독 "농구가 아니면 문경은도 없다."

2017년 11월 18일 02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990년대 오빠 부대를 몰고 다니며 농구 전성기를 이끌었던 문경은 감독이 어느덧 감독 7년 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최고의 인기 선수에서, 명장이 되기까지.

문경은 감독의 농구 인생, '현장인터뷰'에서 만나보시죠.


◆기자>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시즌 앞두고 변화가 있었나요?

◇문경은> 가드진에 최원혁, 정재홍, 그리고 최준용 선수까지 세 명의 선수가 김선형 선수의 공백을 잘 메워주고 있고 두 외국인 선수도 잘해주고 있어서 1위도 노려볼 수 있는 아직 시즌 초반이지만…

◆기자> 이번 시즌 목표는?

◇문경은> 어느 팀이나 최종적인 목표는 우승이고 저도 시즌 전에 조심스럽게 이 정도 국내 선수에 이 정도 외국인 선수면 최종 목표인 우승까지 계속해서 진행해 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기자> 7년 차 감독인데, 해 볼 만해요? 아니면 부담스러워요?

◇문경은> 아직 한 팀의 수장인 감독의 자리가 더 배울 점도 많고 더 알아갈 것도 많은데 급해진 게 없어졌어요. 짧게 안 보고 그 다음 경기, 라운드 별, 선수의 마음(을 돌아보는 게) 7년 차의 경험으로 많이 좋아졌어요.

◆기자> '람보 슈터' 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요?

◇문경은> 이제는 완전히 추억이 된 것 같아요. 모 아니면 도의 확률이 높은 게 슈터이거든요. 팀 분위기를 확 올릴 수도 있고 3점 슛 잘못 던지면 질 수도 있거든요. (상대 팀은) 문경은이 코트에 들어갔을 때 슛하는 걸 무서워 하지 문경은이 수비하는 걸 무서워하지 않거든요. 저 선수가 던지면 이길 확률이 높다. 그런 슈터가 되는 게 제 목표였거든요.

◆기자> 선수 시절, 인생 경기는?

◇문경은> 3점 슛 열네 개를 넣으면서 농구대잔치 기록을 세운 적이 있어요. 그때 경기가 제일 재미있었어요.

◆기자> 부산 아시안게임 경기도 명승부였는데?

◇문경은> 선수들끼리 홈에서 중국에 20점 이상으로 지지 말자고…형편없는 경기력만 보이지 말자고 다짐했는데 그렇게 우승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펄펄 뛰고 끝나고 울었던 기억도 나요.

◆기자> 그때 느낌이 어땠어요?

◇문경은> 슛을 했는데 오른쪽으로 살짝 빠지는 것 같더라고요. 조종을 한다고 해야 할까 오른쪽으로 빠질 때 왼쪽으로 (몸을) 좀 틀면 (원하는 방향대로) 가는 느낌이 나요. 그렇게 하려고 하는데 이미 그물 안에 들어가 있더라고요. 운이 따랐던 것 같습니다.

◆기자> 대학생 문경은은 어땠는지?

◇문경은> 대학교 4학년 때 가장 편하게 농구를 했던 것 같아요. 이상민이라는 특출난 가드에 서장훈이라는 최고의 센터와 함께 경기 나가려고 신발 끈을 맬 때 이미 경기가 이기고 있다는 농담도 했어요.

◆기자> 농구대잔치 시절 인기 순위는?

◇문경은> 순위를 매긴다면 단연 이상민 감독이 1등이고…

◆기자> 외모로 이상민 감독이 1위는 아니잖아요.

◇문경은> 자세히 보면 잘생겼고 여자들로 하여금 보호본능을 일으킬 수 있는…(여성 스태프에게) 물어보세요~

[이상민 감독 (스포츠24 2016. 12. 3) : 너무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20대 대학생으로 나오니까 좀…(아닌 듯)]

◆기자> 드라마에 출연했는데?

◇문경은> 저도 속아서 나갔어요. 방송 나가도 될지 모르겠지만 이상민 감독도 미국에서 온다고 하니까… 저도 짜증이 많이 났고 저도 할 얘기가 있어요.

◆기자>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언제로 돌아가고 싶어요?

◇문경은> 대학교 3학년. 엠티도 가보고 싶고 대학생활 내내 너무 농구에만 전념하며 힘들게 지냈기 때문에 다시 한번 (대학생활을) 지내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기자> 농구선수 문경은이 아닌 대학생 문경은으로?

◇문경은> 아니죠. 농구선수 문경은도 하고… 농구가 아니면 문경은이 없으니까…

◆기자> 10년 뒤 문경은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문경은> 건강한 문경은 감독이 돼 있어야 하고 모든 신인이 우리 팀에 오면 배워보고 싶은 감독이 돼 있어야 한다. 건강하게 있어야 한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