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인터뷰] 염기훈 "수원 삼성 감독이 되어 우승컵 들고 싶다"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24

[현장인터뷰] 염기훈 "수원 삼성 감독이 되어 우승컵 들고 싶다"

2017년 09월 23일 02시 4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K리그 도움의 역사를 쓰다
수원의 캡틴 염기훈


Q. 4년째 수원의 주장을 맡고 있는데 최장기 집권이더라고요.
A. 힘든 건 사실이에요. 수원에서 주장을 한다는 게… (수원은) 인기 구단이고 팬들도 열정적으로 응원해주시니까 항상 주장으로서 이기는 모습도 많이 보여드리고 싶은데 작년에도, 올 초에도 (부진해서) 그때가 좀 힘들었어요.

Q. 조나탄에 대한 생각은?
A. 경기장 안에서는 최고의 선수인 것 같아요. 공격수는 골로 말해야 하는데 자신이 이런 선수라는 걸 보여줬기 때문에 주장으로서도 고맙게 생각하고 있어요.

Q. 조나탄이 귀화를 한다면 성공할 수 있을까요?
A. 실패할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생각해요. 워낙 개성이 강한 선수거든요. 삐치기도 잘 삐쳐요. 화를 확 낼 때도 있고… 한국 대표팀에 뽑히면 불화가 많이 생길 것 같아서…

Q. 조나탄 선수에게 얘기해 본 적 있어요?
A. 삐치기 때문에 말 안 했는데 저는 귀화 반대입니다.

Q. 연봉을 삭감하면서까지 수원에 남겠다고 했어요.
A. 금액 차이가 너무 크다 보니까 흔들렸던 것도 사실이에요. (해외에) 가려면 시즌 중반에 갔어야 했어요. 6월에…아내가 하는 얘기가 중간에 가는 건 수원에도 그렇고 팬들에게도 예의가 아니라고 하더라고요. 수원에 남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얘기한 게 제 마음을 굳힐 수 있는 계기가 됐어요.

Q. 수원 삼성은 어떤 의미?
A. 전북이나 울산에 있을 때 수원 원정을 오면 겁이 났어요. (수원) 팬들의 응원을 보면 위축되는 게 있었거든요. 그런데 와서 제가 받아보니까 힘이 돼요. 팬들의 사랑으로 수원에 대한 애착이 생기지 않았나 싶어요.

Q. 100도움과 3년 연속 도움왕 중 어느 쪽이 더 욕심 나요?
A. 100도움에 더 애착이 가요. 100도움은 최초의 기록이기 때문에 욕심이 나는 부분도 있는데 생각해보니까 두 개 다 욕심 나요. 3년 연속 도움왕도 최초라고 얘기를 들어서 지금 생각해 보니 두 개 다 욕심이 나요.

Q. 어떤 선수로 기억되고 싶은지?
A. 득점하면 동국이 형, 데얀, 김도훈 감독. 많은 분이 생각나잖아요. 도움하면 염기훈이 생각나게끔 마지막까지 도움에 대해서 욕심을 내 볼 생각이에요.

Q. 돌아가고 싶은 순간은?
A.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르헨티나전. 슈팅했을 그때로 돌아가고 싶어요. 그 한 순간만.

Q. 돌아간다면 오른발로 슈팅 할 건가요?
A. 아뇨. 그때도 저는 왼발로 슈팅을 할 거예요. 오른발은 골 넣을 수 있는 확률이 20~30%밖에 안 돼요. 그때로 돌아가도 전 또 왼발로 찰 거고요. 다만 컨트롤을 잘하고 싶다는 생각은 있어요.

Q. 대표팀에 대한 생각은?
A. 친누나가 저한테 문자로 '기훈아 7년이 걸렸네' 라고 했고…대표팀에 대한 것을 많이 내려놓았거든요. 그런데 신태용 감독님이 나이에 상관없이 몸 상태만 좋으면 된다고 말씀하신 것이 큰 동기 부여가 됐어요.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했고 다시 한 번 도전하고 싶은 생각이 커졌어요.

Q. 앞으로의 꿈은?
A.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수원에서 감독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어요. 첫 지도자를 수원에서 해보고 싶고 감독까지 수원에서 해보고 싶어요.

Q. 10년 뒤의 염기훈 선수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A. 기훈아. 올해 네가 마흔다섯이구나. 수원 삼성의 감독님이 돼 있을 거라고 확신하고 우승을 많이 하고 있을 거라고 믿고 있어. 지금처럼 잘해주고 더욱 많은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자. 파이팅.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