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예산 2억' 들였는데...김호중 때문에 난감한 김천시

[자막뉴스] '예산 2억' 들였는데...김호중 때문에 난감한 김천시

2024.05.25. 오후 3: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버스 정류장을 시작으로 골목 바닥이 온통 보라색입니다.

가수 김호중 씨의 팬을 상징하는 색입니다.

골목 벽에는 얼굴과 노랫말이 빼곡히 그려졌습니다.

김호중 씨가 나온 고등학교 앞에 만들어진 '김호중 소리길'입니다.

김천시가 지난 2021년 예산 2억 원을 들여 100m 길이로 조성했습니다.

지난해에만 10만 명 넘는 방문객이 찾아 김천시의 관광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가 음주 뺑소니 논란을 일으키며 소리길까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대중 가수를 상징하는 거리를 세금으로 운용해선 안 된다며 철거하라는 요청이 잇따른 겁니다.

반면 김 씨의 팬과 주민들은 이미 예산을 투입해 단장한 길까지 없앨 필요는 없다며 철거를 반대했습니다.

김천시는 김 씨에 대한 수사를 지켜본 뒤 존폐를 판단한다는 입장입니다.

연예인 특화 거리를 만들어 관광객 유인 효과를 톡톡히 본 지자체가 이번 논란을 어떻게 매듭지을지 주목됩니다.

YTN 이윤재입니다.

촬영기자ㅣ전기호
자막뉴스ㅣ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