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콘서트 '취소 수수료' 논란...결국 규정 바뀌었다 [지금이뉴스]

김호중 콘서트 '취소 수수료' 논란...결국 규정 바뀌었다 [지금이뉴스]

2024.05.21. 오후 1: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가수 김호중 씨가 모레(23일) 서울 콘서트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관객들이 예매를 취소해도 수수료를 내지 않게 됐습니다.

티켓 판매처인 멜론은 오는 23일과 24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예매 티켓 환불 수수료를 면제한다고 공지했습니다.

애초 관객이 공연 하루나 이틀 전 취소하면 티켓 금액의 30%를 수수료로 내야 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이 규정을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또, 멜론은 환불 정책이 바뀌기 전 예매를 취소한 관객들도 취소 수수료를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는 23일과 24일 열리는 김호중 씨의 공연 좌석 2만 석 가운데 오늘(21일) 오전 9시 기준 6천 석 가까이 취소 표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기자ㅣ김승환
자막편집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