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왜 막냐"...'직구 규제'에 네티즌들 부글부글 [지금이뉴스]

"정부가 왜 막냐"...'직구 규제'에 네티즌들 부글부글 [지금이뉴스]

2024.05.17. 오후 3: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가 국내 인증이 없는 전자제품, 장난감 등에 대해 해외상품 직접 구매(직구)를 차단하겠다고 밝히자 키덜트(어린이의 감성을 추구하는 어른) 성향의 소비자들이 동요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전날 공개한 차단 대상 품목에 따르면 어린이용 장난감·의류 등 34개 품목, 전기·생활용품 34개 품목은 국가통합인증(KC) 마크가 없으면 직구가 전면 금지됩니다.

이 중 성인 소비층도 많은 게임·애니메이션 캐릭터 피규어와 프라모델(조립식 플라스틱 모형), PC 부속품 상당수는 해외 플랫폼이나 쇼핑몰에서 직구한 경우 각각 어린이용 장난감과 전기생활용품으로 분류돼 반입이 제한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일부 소비자들은 전날 정부가 발표한 `해외 직구 급증에 따른 소비자 안전 강화 및 기업 경쟁력 제고 방안`에 부정적인 반응을 드러냈습니다.

A 씨는 "어제 나온 정책을 접하고 놀랐다. 앞으로 국내에서 피규어나 굿즈(팬 상품)를 구하기 어려워지거나 비싸게 구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정작 기성세대가 많이 직구하는 골프용품이나 낚싯대, 고가 향수는 규제를 피해 갔다"며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서도 격앙된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PC 하드웨어 커뮤니티에는 "해외 플랫폼에서 1만원 정도 하는 부품을 국내에서 4만원은 주고 사게 됐다", "소비자들이 직구를 찾는 근본적인 원인인 국내 유통구조는 바꾸지 않고 규제만 한다" 등 직구 규제를 성토하는 게시물이 여럿 올라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관세청 관계자는 "직구 금지 대상인 완구나 전기생활용품의 구체적인 범위는 국가기술표준원과 환경부에서 정한다"며 "추후 세부적인 가이드라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