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도 폭염에 에어컨까지 고장' 뉴스 진행하다 기절한 앵커 [지금이뉴스]

'40도 폭염에 에어컨까지 고장' 뉴스 진행하다 기절한 앵커 [지금이뉴스]

2024.04.23. 오후 1:4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인도의 한 방송국 여성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던 도중 무더운 날씨에 기절했습니다.

2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영 TV 방송국인 도어다르샨 서벵골 지부의 여성 앵커 로파무드라 신하가 지난 18일 폭염 관련 뉴스를 방송하던 도중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앵커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에 따르면 그녀가 정신을 잃자 방송국 직원들이 달려와 머리를 짚어 열을 체크했습니다.

당시 뉴스를 진행하던 스튜디오는 에어컨이 고장 나 몹시 더운 상태였고, 신하는 생방송 중이라 물을 마실 수 없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녀는 "기절하기 전부터 몸이 좋지 않았다"며 "생방송을 하던 중 혈압이 급격하게 떨어졌고 시야가 흐릿해지면서 결국 정신을 잃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의식을 되찾은 그녀는 시청자들에게 무더위 속 몸 상태에 주의를 기울이고, 물을 많이 마실 것을 당부하면서 정부에는 더 많은 나무를 심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도는 4월부터 여름 더위가 시작되면서 5월 기온은 최고 50도에 육박합니다. 이날 서벵골 지역의 기온은 섭씨 40도를 웃돌아 폭염 경보가 내려진 상황이었습니다.

기자 |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AI 앵커 | Y-GO
자막편집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