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눈에 띄는 푸른색 넥타이...협치의 의미? [Y녹취록]

尹, 눈에 띄는 푸른색 넥타이...협치의 의미? [Y녹취록]

2024.04.22. 오후 12: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5선 정진석 의원
윤 대통령, 비서실장 인사 직접 발표
尹 "정진석, 정계에서도 원만한 관계 가진 분"
尹 "정진석, 내각·야당·언론과 소통 기대"
AD
■ 진행 : 김선영 앵커
■ 출연 : 정기남 조선대 정치외교학과 객원교수, 김철현 경일대 특임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24]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정진석 카드 발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나와서 국민에게 설명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이 됐습니다. 얘기 먼저 듣고 오겠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 우리 정진석 전 국회 부의장 사실은 소개할 필요 없을 정도로 여러분도 잘 아실 거라고 생각하고요.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들뿐만이 아니라 내각, 당 또 야당 또 언론과 시민사회 이런 모든 부분에 원활한 소통을 하면서 잘 직무를 수행해주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진석 /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 : 어깨가 많이 무겁습니다. 정국 상황이 염려가 되고 난맥이 예상됩니다. 대통령께 정치에 투신하시라고 권유를 드렸던 사람이고, 윤석열 정부 출범에 나름 기여했던 사람입니다. 이런 어려움을 대통령님과 함께 헤쳐나가는 것이 제가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앞으로 통섭의 정치를 펼쳐나가시겠다는 말씀 아니시겠습니까. 더 소통하시고 통섭하시고, 통합의 정치를 이끄시는데 제가 미력하게 나마 잘 보좌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앵커>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 얘기까지 들어봤는데요. 대통령이 이렇게 직접 나와서 비서실장으로 누구를 선택했고 왜 선택을 한 것이다라고 설명하는 건 앞으로 소통을 늘려가겠다, 이런 의미일까요? 어떻게 봐야 될까요?

◆김철현> 당연히 그런 의미가 있고요. 정진석 의원은 5선 의원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나름대로 최고의 예우를 갖춰주신 게 아닌가, 이렇게 평가하고요. 또 나름대로 직접 비서실장을 소개함으로써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에 대해 상당히 힘도 실어주는 그런 효과도 기대할 수 있거든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랜만에 기자단 앞에 대통령께서 모습을 보이신 건데 그러면 앞으로 새로운 소통방식을 대통령께서도 과거에 했던 도어스테핑 부활이라든가 여러 형태로 기자단 특히 국민과의 대화의 폭을 넓히겠다, 소통을 넓히겠다는 그런 의미도 아마 간접적으로 암시한 게 아닌가, 저는 이렇게 봅니다.

◇앵커> 오늘 발표 나올 때 윤석열 대통령이 조금 전에 화면 보니까 푸른색 계열의 넥타이를 맸던데요. 이것도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오늘 같은 발표 형식이 좀 야당과의 소통도 넓히고 국민과 접촉하는 기회를 넓히겠다, 이런 의지일까요? 어떻게 읽으셨습니까?

◆정기남> 저는 충분히 그렇게 평가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부러라도 저런 파란 넥타이를 매는 것도 좋다, 이런 말씀드리고 싶고요. 우선 당장 야당의 비판과 반대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진석 비서실장부터 당장 어떻게 하면 야당과 소통하면서 설득해낼 것인지, 벌써 과제를 안게 됐습니다. 지금 정진석 비서실장이 요구하는 것은 민심 있는 그대로를 전달하는 비서실장, 또 쓴소리 마다하지 않고 대안을 제시할 줄 아는 비서실장, 이런 역량을 기대한 것 아니겠습니까? 더 나아가서 야당은 물론 여당까지도 당정관계에 바람직한 모델들을 만들어내는 데 있어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이 역량을 저는 보여줄 그런 상황이 됐다, 이렇게 평가하고 싶습니다.

대담 발췌 : 류청희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