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란 "피해 전혀 없다" 밝혔지만...이스라엘이 보낸 서늘한 경고

[자막뉴스] 이란 "피해 전혀 없다" 밝혔지만...이스라엘이 보낸 서늘한 경고

2024.04.20. 오전 03: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동쪽으로 350㎞ 떨어진 이스파한.

핵기술연구센터(NTRC)를 비롯해 핵 개발 관련 시설이 모인 곳입니다.

이번에 이스라엘이 보복 공격 목표로 삼은 지역인데, 직접 타격은 받지 않았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 IAEA 사무총장 : 핵 시설에 피해가 생기지는 않았습니다. 아시다시피 이란에 핵 시설이 많은데 특히 이스파한이 그렇죠.]

바로 근처 나탄즈에는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습니다.

핵폭탄 제조에 필요한 농도 90% 이상 고농축우라늄(HEU)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2년 이란의 반정부 단체가 폭로하면서 널리 알려졌습니다.

핵 시설뿐 아니라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 생산 기지 등 핵 관련 시설이 이스파한 안팎에 밀집된 겁니다.

이스라엘이 이런 곳을 고른 건 언제든 타격할 수 있다는 위협으로 보입니다.

[조너던 로드 / 중동 전문가 : 이스파한 주변에 핵 연구소 등 이스라엘이 공격할 만한 목표물이 많습니다. 나탄즈 핵 시설도 있습니다.]

현재 이란의 우라늄 비축량은 4,744.5kg으로 추정됩니다.

지난 2015년 미국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과 독일이 함께 서명한 이란 핵 합의에서 최대치로 규정한 양의 23배가 넘는 양입니다.

핵 변수가 더해지면서 이스라엘과 이란 사이의 공방전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영상편집 | 오훤슬기
자막뉴스 | 박해진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