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폭탄 터진 줄 알았어요" 광주 카페 날벼락...운전자, 급발진 주장

[자막뉴스] "폭탄 터진 줄 알았어요" 광주 카페 날벼락...운전자, 급발진 주장

2024.04.19. 오후 1: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갑자기 튀어나온 검은색 승용차가 속도를 줄이지 않은 채 그대로 맞은편 건물로 돌진합니다.

사고를 낸 승용차는 매장 안쪽 벽을 들이받고서야 멈춰 섰습니다.

유리로 된 가게 외벽은 완전히 부서져 내렸고, 철제 기둥도 엿가락처럼 휘어버렸습니다.

사고가 난 차량은 이렇게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앞부분이 심하게 찌그러졌습니다.

사고가 난 건 낮 12시 15분쯤,

점심시간 잠시 여유를 즐기던 직장인 등 카페 손님들은 미처 피할 새도 없이 날벼락을 맞았습니다.

손님 6명과 종업원, 그리고 운전자까지 모두 8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사고 목격자 : 제가 봤을 때는 40~50km 정도 속도로 '왱'하면서 유리창을 '펑'하는 소리가 나서 뛰어나왔습니다. 연기같이, 저는 처음엔 폭탄이 터진 줄 알았는데….]

사고를 낸 운전자는 60대 중반으로, 무면허나 음주운전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운전자는 애초에 우회전하려고 했지만, 차량이 급발진해 사고가 났다고 주장합니다.

[김동조 / 광주 동부경찰서 교통과장 : 갑자기 차가 급발진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나오면서 우회전을 해야 하는데, 우회전하지 못하고 커피숍으로 돌진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블랙박스와 주변 CCTV를 분석하고 사고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계획입니다.

YTN 나현호입니다.

촬영기자ㅣ김경록
영상편집ㅣ한경희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