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뚜레쥬르 사뿐히 추월...대한민국은 현재 '성심당 앓이' 중 [지금이뉴스]

파리바게뜨·뚜레쥬르 사뿐히 추월...대한민국은 현재 '성심당 앓이' 중 [지금이뉴스]

2024.04.19. 오전 10:3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바야흐로 '성심당'민국이다. 대전 토종 빵집 브랜드 '성심당'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대기업인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성심당의 매출은 1,243억원으로 전년(817억 원) 대비 50% 넘게 증가했다.

프랜차이즈를 제외한 단일 빵집 브랜드 매출이 1,000억 원을 넘은 건 성심당이 처음이다. 영업이익 역시 315억 원으로 전년(154억 원)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파리크라상(199억 원)과 뚜레쥬르를 운영하는 CJ푸드빌(214억 원) 같은 대기업의 영업이익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성심당 대표 제품인 '튀김소보로'의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 기준 9,600만개에 달했다. 지난해 2월 출시된 '딸기시루' 케이크가 전국적인 인기를 끌자, 성심당 측은 아예 딸기시루만 판매하는 매장을 열기도 했다.

성심당의 인기 요인으로는 재료를 아끼지 않는 푸짐한 인심과 가성비,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 등이 꼽힌다. 대전 이외의 지역에는 지점을 내지 않는다는 원칙 또한 전국의 많은 관광객을 이끌기도 한다.

기자|디지털뉴스팀 이유나
AI 앵커|Y-ON
자막편집|류청희

#지금이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