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단기간 입성이라더니"...'르세라핌 코첼라'에 블랙핑크 소환, 왜? [Y녹취록]

"최단기간 입성이라더니"...'르세라핌 코첼라'에 블랙핑크 소환, 왜? [Y녹취록]

2024.04.18. 오전 09:2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 진행 : 윤보리 앵커
■ 출연 : 김헌식 대중문화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24]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평론가님은 무대 어떻게 보셨습니까?

◆김헌식> 저는 일단 높이 평가할 부분도 분명히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왜냐하면 밴드가 등장해서 밴드와 걸그룹 댄스가 같이 어우러졌다는 점. 그리고 굉장히 격렬하고 격정적인, 또 열정적인 무대를 같이 선보였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매니지먼트라고 해야 될까요, 공연의 흐름이 있거든요. 처음 시작해서 중간, 마지막까지 한편의 작품처럼 안배를 하고 관리를 해야 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매끄럽지 못하고 또 보는 관객들의 입장에서 어떻게 수용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고민이 없지 않았나 이런 생각이 들 수가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전반적으로 우리가 댄스 음악에 대해서 인식을 자리잡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뭐냐 하면 춤을 추면서 노래를 부른다는 건 굉장히 힘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적인 관점으로 보면 안 된다는 점이 있다 하더라도 되도록이면 가창력은 논란이 없을 정도로 완성도를 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겠죠.

◇앵커> 그런데 댄스무대를 펼친 K팝 아이돌이 르세라핌뿐만이 아니었잖아요. 블랙핑크 같은 경우도 격렬한 춤이 있는 무대였는데 그렇다면 블랙핑크 같은 경우는 다른 무대와 안배가 달랐던 건가요?

◆김헌식> 일단 블랙핑크 같은 경우는 2019년에 데뷔하고 얼마 되지 않아서 역시 나왔었는데 그때는 역시 블랙핑크 같은 경우에도 가창력 논란이 약간 있었습니다. 그런데 2023년, 작년에 헤드라이너로 참여했을 때는 가창력 논란이 없었어요. 그리고 2NE1 같은 경우도 해체하고 나서 다시 7년 만에 참여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거든요. 이게 무슨 말씀이냐면 어쨌든 무대 경험이 많을수록 공연에 있어서 전달력이 굉장히 높을 것이다라는 것이 충분히 가능한 것이죠. 이런 점에서 우리가 르세라핌 공연이 단순히 가창력 논란이 아니고 전반적인 활동의 매니지먼트, 이런 점들을 생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

◇앵커> 지적해 주신 대로 르세라핌은 이번에 데뷔 이후 최단 기간 코첼라 입성이다. 이런 것들을 앞에 내세우기도 했는데요. 이런 경쟁, 기록 같은 것 때문에 결과적으로 완성도 있는 무대를 만들기 힘들었다. 이런 지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김헌식> 이런 부분은 저희가 꼼꼼하게 생각을 해 봐야 됩니다. 예를 들면 피프티피프티 같은 경우에도 5~6개월 만에 세계에서 주목을 받는 상황이 됐고요. 이렇게 르세라핌도 마찬가지로 2년도 안 돼서 세계 중앙무대에 들어서게 된 것이죠. 지금 4~5세대 아이돌그룹들이 몇 개월 되지 않았는데도 중심의 무대로 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앞서서 말씀드렸듯이 블랙핑크 같은 경우도 처음에 가창력 논란이 있었던 상황이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블랙핑크보다도 8개월 정도 앞서서 코첼라에 참여했다는 부분을 매우 강조했던 측면이 있어요. 그런데 무대 경험이 얼마나 있느냐, 관객들과의 퍼포먼스를 같이 원활하게 할 수 있느냐, 이런 부분들이 좀 더 고려가 돼야 되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1등주의, 속도주의 이런 것 때문에 사고가 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충분히 있거든요. 그렇기 때문에 아이돌그룹에서까지 속도경쟁을 해야 되느냐. 잘못하게 되면 오히려 성과보다는 실이 많을 수 있다. 이런 점을 한편으로 이번 사례를 통해서 생각할 수가 있겠습니다.

대담 발췌 : 김서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Y녹취록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