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日 아나운서 출신, 눈물의 폭로...네티즌들도 '화들짝'

[자막뉴스] 日 아나운서 출신, 눈물의 폭로...네티즌들도 '화들짝'

2024.02.28. 오전 07:1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명문 게이오대 출신으로 아나운서와 탤런트로 활동했던 다카하시 마리 씨.

오는 4월 말 국민민주당 소속으로 도쿄도 제15구 중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할 예정이었습니다.

[다카하시 마리 / 전 아나운서 (지난 12일) : 저와 국민민주당은 깨끗하고 올바르게 정치활동을 해 나갈 것을 맹세합니다.]

하지만 이후 국민민주당은 다카하시 씨가 법령 위반 가능성이 있는 행위를 했다며, 후보 공천을 취소했습니다.

이에 다카하시 씨는 SNS를 통해 자신이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한 경력을 이유로 불출마 요구를 받았다고 폭로했습니다.

[다카하시 마리 / 전 아나운서 : 돈이 궁했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그 시절 라운지(유흥업소)에서 필사적으로 일했습니다.]

그러면서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이유로 밑바닥에서 열심히 일하는 여성은 평생 도전도 할 수 없는 것이냐"며, 당을 떠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민주당 측은 과거 근무 경력만으로 불출마를 요구한 게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하마노 요시후미 / 국민민주당 선대위원장 : 라운지 (유흥업소) 여성'으로 일했다는 이유로 우리가 이러한 (공천 취소) 판단을 한 것이 아닙니다.]

그러면서도 다카하시 씨의 법령위반 내용에 대해서는 프라이버시와 관련돼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정치 비자금 문제로 집권 자민당 지지율이 폭락하고 있는 데 비해,

자신들은 윤리적 문제가 없다는 것을 부각해온 국민민주당이 그의 과거 경력을 부담스러워 했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다카하시 씨의 불출마 이유를 놓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네티즌 사이에서도 과거 경력의 윤리적 잣대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영상편집ㅣ사이토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