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韓, 번지수 잘못 찾았다"...적반하장 응수한 러시아

[자막뉴스] "韓, 번지수 잘못 찾았다"...적반하장 응수한 러시아

2024.02.22. 오전 08:3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아우루스'를 선물한 데 대해 정부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안보리 결의는 고급 자동차 등 모든 이동 수단을 직·간접적으로 북한에 공급·판매·이전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지난 20일) : 모든 유엔 회원국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하게 준수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정부는 안보리 결의 이행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습니다.]

그러자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이 주한 러시아대사관 SNS를 통해 우리 정부를 비꼬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논평을 내놓은 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북핵 관련 발언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던 마리아 자하로바 대변인.

이번에는 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유엔 제재 준수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다면 안보리 제재위원회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만2천여 개의 불법 대러 제재와 국제법의 본질을 죽이는 서방의 제재 전쟁에 대해 위원회 전체가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러 밀착에 대한 비판에 개의치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하는 동시에, 우리 정부의 우크라이나 지원 입장을 트집 잡으려는 의도도 내포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차두현 / 아산정책연구원 수석연구위원 : 다분히 의도적으로 봐야 되고요. 러시아 입장에서 지금 한국에 대해서 감정이 좋지 않다, 이런 메시지를 계속 던지려고 하는 거죠.]

이런 가운데 러시아가 북한으로부터 제공받아 지난달 우크라이나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에 미국과 유럽 부품들이 대거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무기감시단체가 우크라이나에서 회수한 북한산 미사일 잔해의 부품 290개를 조사한 결과로, 북한을 규제하는 국제 제재망에 구멍이 있음을 시사하고 있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촬영기자ㅣ장명호
영상편집ㅣ정치윤
그래픽ㅣ기내경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