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리아 디스카운트 없애라는 정부...배당 늘린 기업들 [Y녹취록]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임성호 앵커, 김정진 앵커
■ 출연 : 허준영 서강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굿모닝 와이티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교수님, 오늘은 코로나 디스카운트 관련해서 정부가 최근에 저 PBR 관련 종목 띄우기에 나서고 있는 모습인데 이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해 보겠습니다. 일단 PBR , 주가순자산비율이라는 게 어떤 건지 설명 해 주시죠.

◆허준영> 순자산 먼저 이해하시면 좋을 텐데요. 예를 들어 김정진 앵커께서 통장에 2억이 있는데 그 중 1억은 김정진 앵커님 거고 1억은 은행 대출 한 1억이라고 하면 김정진 앵커님의 자산은 2억이고 부채는 1억이고 순자산은 1억이신 거죠. 그게 김정진 앵커님이 갖고 계신 1억이신 거고. 그러면 기업도 주가가 한 주당 총 자산이 있지 않습니까, 기업도. 이것을 나누면 됩니다. 이걸 PBR이라고 부르고요. 이게 1이다라는 건 기업의 주가가 그 기업이 가진 순자산만큼이다. 그다음에 PBR이 1보다 낮다고 하면 기업이 순자산을 가진 것보다 주가가 더낮다. 그리고 반대로 PBR이 1보다 높다고 하면 기업이 가진 자산보다 기업의 주가가 현재 높은 상태라고 하는데요. 이게 아까 앵커께서도 말씀해 주셨듯이 우리나라에서 최근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라는 걸 시작했는데요. 이거는 일본에서 한 10년 전, 2014년 전부터 10년 플랜으로 해 오던 프로그램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도입을 한 건데요. 왜 이런 걸 하게 됐나를 생각해 보면 이 PBR이라는 게 말씀드린 대로 어떻게 보면 주가 전체의 가치를 판단하는 건데 미국 같은 경우는 PBR이 4.6입니다. 일본은 2, 우리나라는 0.9입니다. 그러니까 우리나라는 기업들이 평균적으로 가진 가치보다 기업의 주가가 낮다라는 상황인 거죠. 그래서 주가가 지금 저평가되어 있는 것이 아니냐. 그래서 이것에 대한 개선책을 찾는 방향의 정책들이 지금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앵커> 계속해서 지금 저희가 말씀해 주신 내용 중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언급되고 있는데 이거는 어떤 내용이고 이게 구체적으로 어떤 방향으로 대책이 나오게 되는 건지 그걸 짚어주시죠.

◆허준영> 그러니까 기본적으로 아까 말씀드린 대로 일본이나 미국에 비해서 우리나라가 PBR이 조금 낮습니다. 전반적으로. 그러면 이것이 왜 그럴까를 생각해 보면 기업들이 자기자본은 많이 갖고 있는데 그거에 비해서 주가가 낮다는 게 PBR이 낮은 건데. 그러면 그 이유가 뭘까 그러면 단순히 기업의 이익이 잘 안 나고 있다는 부분도 있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일본과 같은 경우는 최근 들어서는 기업들의 업황이 굉장히 좋아지면서 이익이 많이 나고 있었거든요. 그게 최근에 일본 주가가 굉장히 많이 상승할 수 있는 원동력 중 하나가 됐었는데요. 우리나라 기업들도 그러면 이익이 개선되는 부분이 좀 필요할 텐데 이것과 함께 뭐가 필요할 거냐를 생각해 보면 결국은 친 주주환원정책 같은 것들이 필요한 것이 아니냐. 그동안 기업들이 벌어왔던 돈에 비해서 배당 성향이 낮았던 것이 아니냐, 그래서 그런 것들이 아무래도 PBR이 좀 낮게 가져가는, PBR을 약간 평가절하당하는 그런 부분이 있었던 것이 아니냐.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일본과 같은 경우는 어떻게 했는지를 보면 작년 2013년에 도쿄 증권거래소가 일본의 상장사들한테 공문을 보냅니다. 2023년에. 그래서 PBR이 1보다 낮은 기업들은 어떻게 하면 이 PBR을 높일 수 있을지 자구책을 갖고 오고 이 자구책이 만족스럽지 않으면 중장기적으로 이런 기업들을 상장폐지할 수도 있으니까 굉장히 강제성을 부여해서 한번 PBR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찾아봐라, 이런 것들이 프로그램 중의 하나였거든요. 이와 비슷하게 기업들에게 PBR이 낮다면 어떤 정책들, 제가 아까 말씀드린 대로 단순히 이익률을 높이는 것과 함께 어떻게 하면 조금 더 주주 친화적인 정책들을 펼 수 있을지에 대해서 고민해 보고 그런 것들이 향후에 좀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 그렇게 해서 PBR이 지금 저평가되어 있는 것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아달라. 결국 이런 부분들이 지금 시장에 메시지로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대담 발췌: 장아영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