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서 분석한다더니 ...또 자리 비운 클린스만 감독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사퇴 논란을 빚고 있는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난 8일 귀국 이후 이틀 만인 그제(10일) 출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요르단에 완패한 이후 아시안컵을 돌아보고 분석해야 한다고 밝힌 클린스만 감독은 8일 귀국 인터뷰에서 다음 주에 출국하겠다고 말했지만, 아시안컵에 대한 분석이나 아무런 후속 조치 없이 국내에서 하루를 머물다 가족이 있는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아시안컵에서의 4강 탈락과, 대회 폐막 이후에도 진지한 사과나 반성 없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는 클린스만 감독에 대해 축구계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퇴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한층 높아지고 있습니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주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클린스만호의 아시안컵 성과를 평가할 예정입니다.

기자 | 이경재
AI 앵커 | Y-GO
자막편집 | 이은비

#지금이뉴스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