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하마스 땅굴 '쑥대밭'...이스라엘, 헤즈볼라 향해 경고

실시간 주요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레바논의 친이란 무장세력 헤즈볼라에 최대치의 경고를 보냈습니다.

레바논에서 이스라엘 북부로 발사된 대전차 미사일에 민간인 한 명이 숨진 직후였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 이스라엘 총리 : 헤즈볼라가 전면전을 선택하면 여기서 가까운 베이루트와 레바논 남부는 가자지구와 칸 유니스가 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의 민간인 지역은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쑥대밭이 됐습니다.

민간인 사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샤디 아부 삼라 / 공습 목격자 : 아침을 먹고 빵을 굽고, 물을 채우는 사람들이 있었어요. 여기에 안전한 곳은 없어요. 미사일이 사람들 머리 위로 떨어졌어요.]

칸 유니스 중심부에선 이스라엘군이 시가전을 벌여 하마스의 땅굴 30개를 파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이와 별도로 지난 24시간 동안 가자지구 전역에서 250개 표적을 공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런 레비 /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 : 특공대가 칸 유니스에서 기습작전을 벌이고 정밀한 실시간 정보를 통해 목표를 타격하며 하마스와 전투 중입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병원과 학교 등 민간인 건물에 숨어서 민간인을 방패로 쓰고 있다면서 증거화면을 공개했습니다.

화면에서 하마스 전투병들은 민간인 지역을 이동하며 로켓포를 쏘다 전투병 2명이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받습니다.

이스라엘의 전면 공세로 라파 검문소가 사실상 기능을 잃은 가운데, UN은 라파 서쪽의 케렘 샬롬 검문소를 새로운 구호품 통로로 열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틴 그리프스 / UN 인도주의 업무 및 긴급 조정관 : 통로를 확보한다면 최근 몇 주 만에 첫 번째 기적입니다. 인도주의 활동을 위한 물류체계와 물류기지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될 겁니다.]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7일 전쟁 발발 이후 가자지구 사망자는 만7천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 중 70%는 여성과 어린이입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영상편집ㅣ연진영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