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구체적 증거 제보 받았다"...대중음악계 '술렁' [지금이뉴스]

실시간 주요뉴스

국내 주요 대중음악 차트인 써클차트를 운영하는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최근 음원 사재기 정황에 대한 제보를 받고, 수사기관에 고발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음콘협은 해당 제보의 증거 자료가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며, 사재기 행위 여부를 판단하는 데 있어 중요한 자료로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협회 측은 해당 이용자가 누구인지 공개하진 않았지만, 계정에 대한 기술적 조치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면밀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음원 사재기란 특정 인원이 특정 가수의 음원을 반복해 재생하거나 구매해 음원 관련 기록 자료를 조작하는 행위입니다.

2010년대부터 대중음악계 이슈로 부상해 음악 서비스 사업자들이 비정상적인 이용을 걸러내는 시스템을 구축했고, 지난 2013년에는 정부가 사재기 방지대책을 발표하며 검찰 조사가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기자 | 차정윤
AI 앵커ㅣY-ON
자막편집 | 박해진

#지금이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