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장난감 같은데 엄청난 위력...명중하자 '산산조각'

[자막뉴스] 장난감 같은데 엄청난 위력...명중하자 '산산조각'

2023.11.29. 오전 01: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격발기를 갖춘 발사장치에 쇠구슬을 장착한 뒤 5m 거리의 캔을 겨눕니다.

정교하게 쏜 쇠구슬이 명중하자 캔은 산산조각 나고 내용물은 사방에 튑니다.

29살 태국인 A 씨 부부가 만든 불법 발사장치입니다.

고무줄 등 탄성을 이용한 발사장치는 격발장치가 있고 발사체 운동에너지가 일정 기준을 넘으면 불법인데,

이들이 만든 장치의 운동에너지는 기준치보다 120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화살촉을 가까운 거리에서 사람 몸을 향해 쐈을 때 신체 7에서 10cm 박힐 만큼 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대 15만 원에 이르는 발사장치에는 조준경도 달려 있었는데 배율과 영점을 조절할 수 있을 정도로 정교하게 만들어졌습니다.

[장보은 /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1계장 : (불법 발사장치는) 정확성이 높고 원거리 사격이 가능한 구조로 관통력 등 그 위력이 사람의 신체에 충분히 위해를 가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불법체류자인 A 씨는 생계를 이유로 유튜브를 통해 제조 방법을 익혔고 해외에서 부품을 들여왔습니다.

확보된 부품은 SNS 메신저를 통해 구매 의사를 밝힌 국내 태국인들에게 넘어간 뒤 조립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 부부는 이런 식으로 2년여 동안 불법 발사장치를 420차례에 걸쳐 6천5백만 원어치나 팔아치웠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총포화약법 위반 혐의로 체포하고, 발사장치를 사들인 태국인 9명도 함께 붙잡았습니다.

또 현재까지 회수한 15정 이외에 다른 발사장치들 역시 계좌 거래 기록을 바탕으로 회수에 나설 방침입니다.

YTN 우종훈입니다.


촬영기자|윤소정
화면제공|서울경찰청
자막뉴스|류청희

#YTN자막뉴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