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안간 골프채 풀스윙...배달하던 라이더 '날벼락' [지금이뉴스]

별안간 골프채 풀스윙...배달하던 라이더 '날벼락' [지금이뉴스]

2023.11.28. 오전 09:5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대낮에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고등학생이 배달 라이더에게 골프채를 휘두르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학생은 라이더를 폭행한 후 10여 분 만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27일 유튜브 채널 '그것이 블랙박스'와 JTBC '사건반장'에 공개된 제보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시쯤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배달을 하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A씨가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갈 때 한 남성이 갑자기 골프채를 휘두릅니다.

이 영상은 지난 11일 오후 1시 29분경 촬영됐습니다.

피해자인 라이더 A씨는 당시 강남 삼성동의 한 아파트 단지를 지나던 중 이같은 피해를 입었습니다.

고등학생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도로 한복판에서 갑작스레 골프채를 휘둘러 A씨의 다리와 오토바이를 가격했습니다.

이에 A씨는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 소리쳤지만, 남학생은 떨어진 골프채를 주워 들고는 유유히 현장을 떠났습니다.

가해자는 10분 뒤 거주지에서 특수폭행 등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폭행 이유에 대해 "그냥 이유 없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A씨는 왼쪽 무릎과 허벅지에 전치 2주의 진단을 받았으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인한 트라우마 등을 호소하며 정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어 일을 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오토바이가 23년식인데, 리스로 매달 120만 원이 나간다. (사고로) 수리비만 260만 원이 나오고 6개월의 수리 기간이 걸린다고 했다"고 토로했습니다.

또 "가해자 아버지가 첫날에는 죄송하다고 하시더니 이후 사과가 없다. 가해자에겐 사과 한마디 못 들었다. 현재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이며 상대는 초범이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 "로펌 쪽에선 합의금 7,000만 원~1억 원 부르라고 했는데 나는 3,000만 원을 이야기했다. 근데 가해 학생 아버지는 1,500만 원만 준다더라. 합의금을 받지 않고 처벌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자 | 이유나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화면출처ㅣ유튜브 채널 '그것이 블랙박스'
화면출처ㅣJTBC '사건반장'

#지금이뉴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