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1,000마리 등장에 주민들 '덜덜'...섬 점령한 무법자

[자막뉴스] 1,000마리 등장에 주민들 '덜덜'...섬 점령한 무법자

2023.10.01. 오후 7:1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사슴들이 해안가를 걷다 바다로 뛰어듭니다.

줄 맞춰 헤엄을 쳐서 반대쪽 섬으로 넘어갑니다.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닙니다.

뒷산에선 사슴들이 풀을 뜯어 먹습니다.

뿔 달린 아빠 사슴도 새끼를 데리고 왔습니다.

전남 영광에서 배로 2시간 떨어진 안마도.

또 다른 이름은 '사슴섬'입니다.

주민은 150명인데 사슴은 6백 마리가 넘습니다.

주변 섬까지 합치면 천 마리가 될 거라고 주민들을 말합니다.

지난 1985년쯤 한 주민이 녹용을 팔려고 데려와 키웠는데, 상품가치가 떨어지자 버렸습니다.

그 뒤로 숫자가 급격히 늘어났고, 이젠 골칫거리가 됐습니다.

[강용남 / 전남 영광군 안마도 주민 : (처음에는) 키울 욕심으로 (사슴을) 가져왔는데 하다 보니까 한두 마리가 늘어나다 엄청나게 늘어나 버린 거예요. 그리고 여기 것만이 아니고 이게(사슴이) 수영해서 다녀요.]

텃밭에 심은 작물을 닥치는 대로 먹어치우고, 묘지도 파헤치기 때문입니다.

그물망을 쳐놔도 소용이 없습니다.

[김삼중 / 전남 영광군 안마도 주민 : 사슴이 못 뛰어넘을 정도로 그렇게 전부 울타리를 쳐놓고 있거든요. 그걸 쳐놔도 겨울에 먹이가 없으면 한 2~3m까지 뛰어넘어요. 안에 들어와서 아주 아수라장을 만들고….]

현행법상 사슴은 가축이라 잡지도 못합니다.

정부와 지자체에 물어봐도 딱히 방법이 없자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연락했습니다.

먼저 여론조사를 해봤는데, 국민 4천6백 명 중 70%가 이 정도면 야생동물이라고 봐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번처럼 야생화된 가축이 피해를 줄 경우 특정 지역에 한해 유해동물로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72%에 달했습니다.

총으로 쏴서 잡자는 답도 60%가 넘었습니다.

일본 미야지마처럼 사슴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권익위는 여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달 초 관련 부처, 환경 전문가와 함께 해법을 찾을 생각입니다.

사람의 잘못으로 시작된 문제인데 동물의 생명을 빼앗는 것이 타당하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맞는 말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상생하는 솔로몬의 지혜가 나올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이승배입니다.

영상편집ㅣ이현수
그래픽ㅣ김효진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안마도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