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펨코는 쓰레기" 유시민 발언에...진중권 "전두엽 부패" 비난 [지금이뉴스]

"펨코는 쓰레기" 유시민 발언에...진중권 "전두엽 부패" 비난 [지금이뉴스]

2023.09.27. 오후 3: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속될 위기에 처했던 책임이 2030 남성들에게 있다고 주장한 가운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내란선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2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직후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에서 진행된 라이브 방송에서 "2030 남자 유권자들한테 좀 말하고 싶다. 이 사태에 그대들의 책임이 상당 부분 있다"며 "2030 여성 유권자는 지난 대선 때 충분히 자기 몫을 했다. 여자들이 나라를 구하지 않으면 진짜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2030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펨코)'와 관련해 "안 놀아주는 게 답"이라며 "지난 대선 때 민주당 정치인이 가서 대화를 시도해봤는데 안 됐다. 쓸데없는 짓을 뭐 하러 하나"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쓰레기통 속에 가서 헤엄치면서 내 인생의 일부를 허비해야 하나"라며 "이거 듣고 '우리보고 쓰레기라고?'(할 텐데) '니들 쓰레기야'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26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저런 게 내란선동"이라며 "민주당이 젊은 세대에서 지지를 잃어갔던 이유는 저런 식으로 스타일이 너무 올드하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화법 자체도 엄청 꼰대 같다. '옛날에 우리는 돌 들고 민주화운동 했는데 키보드로 뭐 하고 있는 거냐' 이러면서 조롱하고 있는 것"이라며 "저 의식을 못 버리면 민주당은 아마 계속 옛날 감성에 젖어 사는 신파 정당같이 될 것이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유 전 이사장이 본인을 지지하는 일부 세력에 저렇게 말하면서 갈라치기를 하고 있다. 저게 갈라치기의 정확한 정의"라고 해석했습니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역시 이날 같은 방송에서 "정말 전두엽이 부패했나 이런 생각이 든다"며 "어떻게 저런 말을 할까, 내가 알던 유시민이 과연 옛날에도 저런 분이었나 그랬는데 내가 모르고 있었나, 아니면 지금 이상해진 건가? 등 별생각이 다 들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진 교수는 또 "펨코가 뭔지 잘 모르는 것 같다. 펨코에서 사실상 제일 인기있는 게 이준석 전 대표"라며 "제일 강하게 윤석열 정권을 비판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작ㅣ이선

YTN 서미량 (tjalfi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