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미국에게 '돌직구' 날린 우크라이나...난감해진 초강대국

[자막뉴스] 미국에게 '돌직구' 날린 우크라이나...난감해진 초강대국

2023.09.22. 오후 3:3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규모 공습을 퍼부은 직후, 미국을 방문 중인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 의회를 찾았습니다.

24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지원안 통과를 직접 호소하기 위해서입니다.

여야 지도부가 모두 나와 반긴 상원에서 젤렌스키는 미국 지원이 없으면 전쟁에서 패배할 거라며 단도직입적으로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앞으로 전장에서 우리 전략을 설명했습니다. 언론에 다 공개할 수 없지만 굉장히 강한 유대를 확인했습니다.]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에서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습니다.

당내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중단 압박을 받고 있는 매카시 하원 의장은 지난해와 달리 젤렌스키의 의회연설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카메라 앞에 나란히 서는 것마저 거부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매카시 의장은 전쟁을 어떻게 이길 건지 조목조목 따져 물었습니다.

[케빈 매카시 / 하원 의장 : 지금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어디로 가고 있는 건지 살펴볼 때라고 생각합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많은 질문에 답을 했습니다.]

백악관에서 젤렌스키를 맞은 바이든 대통령은 추가 지원을 약속하며 반격에 쓰일 에이브럼스 탱크가 다음 주 우크라이나에 도착할 거라고 예고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립된 러시아가 북한·이란 같은 나라에서 무기를 찾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러시아 혼자 평화를 가로막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오늘이라도 전쟁을 끝낼 수 있는데도 이란과 북한에서 더 많은 무기를 구매하려 하고 있으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입니다.]

이번 방문에서도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의 지원 약속을 받아냈지만 최근 미국 내 전쟁 지원 피로감이 고조되고 있는데다 내년 대선도 가까워지고 있어 언제까지 전폭적인 지원이 가능할지는 물음표가 붙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촬영ㅣ강연오
자막뉴스ㅣ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