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간신히 흑자 냈는데..." 韓 경제 '경고등'

[자막뉴스] "간신히 흑자 냈는데..." 韓 경제 '경고등'

2023.09.19. 오전 10: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하반기 들어 처음 나온 7월 경상수지는 간신히 흑자를 유지했습니다.

수출은 여전히 부진했지만, 수입액이 워낙 크게 줄어 겨우 적자를 면했습니다.

불황형 흑자라는 지적에 한국은행은 경기가 회복되고 있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동원 /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 (지난 8일) : 4/4분기 되면 수출 증가율이 플러스로 전환될 것으로 지금 보고 있습니다. 경기가 둔화하고 있다가 지금 회복되는 상황이지 우리 경제가 지금 불황에 빠진 상황은 아니다….]

우리 경제가 하반기에는 수출이 회복되면서 침체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정부의 '상저하고' 흐름과 같은 전망입니다.

하지만 시장 분위기는 좋지 못합니다.

최대 무역국인 중국발 변수로 수출이 반등을 시작했다는 뚜렷한 징후가 나타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석병훈 /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 : (미·중 갈등으로) 중국에서 아이폰 사용을 규제하기 시작하면서 애플에 납품하는 국내 삼성전자 등 전자업체들 역시 매출 증대에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하반기에 수출이 반등할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습니다.]

또 다른 경제 버팀목인 내수 역시 녹록지 않습니다.

7월 민간소비는 3년 만에 최대 폭으로 줄었습니다.

소비 위축에 승용차와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도 크게 줄었습니다.

경상수지 흑자를 떠받친 수입액 급감을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이윱니다.

[이부형 / 현대경제연구원 동향분석팀장 : (소비재 수입액은) 도소매업 중심으로 해서 경기를 판단해 볼 수 있는 그런 지표가 되겠죠. 지금 도소매업 굉장히 안 좋잖아요. 그런 걸 보면 소비 많이 불안하죠]

특히 최근 국제유가 급등세로 물가 상승 우려까지 커지면서 하반기 경기 반등에 경고등이 켜졌습니다.

YTN 이형원입니다.

영상편집:김희정
그래픽:박유동
자막뉴스:김서영

#경상수지 #흑자 #물가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