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밥 먹다 '기절초풍' 검은 이물질...SNS에 퍼진 영상

[자막뉴스] 밥 먹다 '기절초풍' 검은 이물질...SNS에 퍼진 영상

2023.06.06. 오후 7: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밥에서 쥐 머리 나왔는데…"오리 고기"라고 우겨
’쥐머리 영상’ 인터넷 유포…학교에 문제 제기
지방정부까지 진상 조사…"오리 고기 맞다" 결론
신고 학생도 "쥐머리로 오해했다" 나중에 말 바꿔
中 누리꾼 "현대판 지록위마" 풍자 게시물 봇물
AD
지난 1일, 중국 장시성의 한 대학 식당, 밥에서 검은색 이물질이 나옵니다

젓가락으로 집어 자세히 보니, 이빨과 콧수염까지 영락없는 쥐의 머리 모양입니다.

학생이 주방 조리사를 불러 항의하자, '오리고기'라고 우깁니다.

[대학생 : 이거 쥐 대가리 아닌가요? (응? 오리 고기예요.) 이게 쥐 이빨이 아니고 뭐죠?]

학생은 해당 영상을 인터넷에 올리고 학교에도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지방 정부까지 진상 조사에 나서고 음식 샘플 분석도 이뤄졌습니다.

그러나 결론은 '오리 고기', 정상적인 식품이라는 겁니다.

신고한 학생도 자신이 오리 목살을 쥐 머리로 오해했다고 뒤늦게 말을 바꿨습니다.

[지방정부 시장감독관리국 관계자 : 우리 분국의 집행관이 현장에 도착해 반복적으로 비교 분석한 결과 오리 고기로 확인됐습니다.]

그러나 중국 누리꾼들은 믿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현대판 '지록위마'라며 당국의 일방적 결론을 비웃는 풍자 게시물을 쏟아냈습니다.

'지록위마'는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부른다는 뜻으로 진시황 사후 환관 조고의 권력 농단에서 유래한 사자성어입니다.

[중국 SNS 풍자 영상]
- 고양이: 내가 오리라고 하면 너는 그냥 오리야! 알아들어?
- 쥐: 네네, 알아들었어요. 저는 오리입니다!
- 고양이: 어째 복종하지 않는 것 같은데?
- 쥐: 아이고, 복종합니다. 복종해요.

한 초등학교 선생님은 이번 일을 뼈 있는 교육 소재로 활용해 수많은 중국인들의 공감을 얻기도 했습니다.

[中 초등학교 선생님 : 여러분! 사람은 반드시 주관이 있어야 하고, 잘못에 맞서는 용기와 독립적으로 생각하는 능력을 길러야 합니다.]

한 지방 대학의 작은 식탁에서 벌어진 일에 전 중국이 들썩이는 상황,

사실마저 호도하는 당국의 일방적 태도에 쌓인 불만이 폭넓은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는 방증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정
그래픽 : 강민수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