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쾅쾅쾅' 새벽에 찾아가 문 두드려서...50명 구했다

[자막뉴스] '쾅쾅쾅' 새벽에 찾아가 문 두드려서...50명 구했다

2023.06.04. 오후 9:1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한 오피스텔 창가에서 시뻘건 불길과 연기가 솟아오릅니다.

불을 피하려 사람들도 줄지어 계단을 타고 내려오며 대피합니다.

소방당국은 이 집에서 피워둔 모기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이 불이 주변으로 번지면서 계량기는 녹아내렸고 복도 벽면도 시커멓게 그을었습니다.

소방 당국이 출동하기 전, 주민들을 대피시킨 건 불이 난 8층에 살던 30대 주민.

모두가 자는 새벽 시간이라 피해가 커질 수 있었는데, 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화재를 알렸고, 주민 56명이 신속히 대피할 수 있었습니다.

[박진우 / 서울 공항동 거주 : 그냥 몸이 먼저 움직여서…. 다른 사람들도 대피시켜야 하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대피를 시킨 것 같습니다. 그때는 뭐 무섭다 이런 생각보다는 그냥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더 한 세대라도 더 알리자 이 생각이 있었던 것 같아요.]

대피한 주민도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놀란 마음을 쓸어내렸습니다.

[박현정 / 서울 공항동 거주 : 나가서 긴장이 풀리니까 너무 눈물도 나고 떨리기도 하고 너무 무서웠던 거 같아요.]

구청은 피해를 본 주민을 위해 근처 호텔에 임시 거처를 마련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호실의 주민이 피운 모기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감식에 나설 방침입니다.

YTN 윤태인입니다.

촬영기자 : 왕시온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