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한 기업의 '전력질주'...세계 경제가 놀랐다

실시간 주요뉴스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가 개장 직후 7% 이상 급등해 419달러까지 오르며 장중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이른 오후까지도 1조 달러 선을 유지하던 엔비디아 시총은 9천900억 달러를 조금 넘는 수준에서 장을 마감했습니다.

[스테이시 라그손 / 알리안스번스타인 반도체 분야 선임분석가 : 15년 넘게 이 분야에서 일을 해왔지만 엔비디아 정도 크기의 회사가 단기적으로 이같은 규모를 능가하는 것은 본 적이 없습니다.]

현재 뉴욕증시에서 시총 1조 달러를 넘는 기업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모회사 알파벳, 아마존 등 4개사에 불과합니다.

엔비디아에 앞서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플랫폼이 2021년 6월, 전기차 회사 테슬라가 2021년 10월 각각 1조 달러 선을 넘었다가 물러난 상태입니다.

급등 이유는 엔비디아가 챗GPT와 같은 생성형 AI를 구동하기 위한 필수품인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 GPU를 전 세계 시장에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C.J. 뮤스 / 에버코어 ISI 분석가 : 컴퓨터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엔비디아는 현재 가속 컴퓨팅과 생성형 AI 및 대형 언어 모델 분야에서 독점적 지위를 갖고 있습니다.]

1993년 창업한 엔비디아의 GPU 제품은 당초 게임용 정도로 인식됐으나, 가상화폐 채굴과 AI 활용까지 그 폭을 크게 넓히고 있습니다.

엔비디아는 AI 열풍 속에 실제로 돈을 번 몇 안 되는 기업으로 꼽히지만, 최근 주가 급등세는 과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돈나무 언니'로 알려진 유명 투자자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엔비디아 주가가 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우드의 회사는 지난 1월 엔비디아를 매도했으나, 이후 주가가 2배 이상 급등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