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단순 동성 성관계도..." 우간다 법에 모두가 '경악'

[자막뉴스] "단순 동성 성관계도..." 우간다 법에 모두가 '경악'

2023.05.30. 오후 6: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최종 서명한 법안은 이른바 '악질 동성애 성관계'를 최대 사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에이즈에 걸린 동성애자가 성행위를 하거나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할 경우가 여기에 해당합니다.

'악질 동성애 성관계'는 미수범도 처벌하고 심지어 단순한 동성 성관계도 중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수만 바살리롸 / 우간다 국회의원: '악질적 동성애 성관계'를 저지른 사람들은 이 법에 따라 사형을 감당해야만 할 것입니다.]

우간다 내 인권 단체들은 즉각 법안 시행을 막기 위한 법적 다툼에 나섰습니다.

성소수자 인권 운동가나 관련 국제 단체들도 "잔인하고 차별적인 반동성애 법안", "인권에 대한 심각한 공격"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알렉스 코피 돈코르 / 가나 'LGBT+인권' 단체 창시자: 오늘 우간다의 뉴스를 듣고 정말 실망했습니다. 하지만 (우간다 역사와 입법 추진 경과를 보면) 놀랍지는 않습니다.]

주요국 지도자들도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이 법은 보편적 인권에 대한 비극적 침해라고 규탄하고 즉각적인 폐지를 촉구하면서 미국 정부에도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유럽연합, 영국 등 주요국 지도자들도 성명 등을 통해 이 법을 개탄했습니다.

아프리카 53개 국가 가운데 동성애를 범죄로 삼고 있는 곳은 30여 개 나라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전 세계적으로 동성애를 합법화한 나라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여러 나라와 미국, 싱가포르 등 30여 개 나라로 늘고 있습니다.

YTN 류제웅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윤희정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