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최대 규모 공습에도...러시아 "아직 시작도 안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군이 이란산 드론으로 키이우를 공습했습니다.

시민들은 밤새 이어지는 드론 공격으로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야나 / 키이우 주민 : 우리 위에서 무엇인가 폭발하기 시작했습니다. 애들은 겁에 질려 뛰어왔고 복도로 가보니 모두 거기 앉아 있었습니다.]

지난해 2월 전쟁 발발 이후 러시아군은 키이우에 14차례 드론 공격을 감행했으며 규모 면에서 이번이 가장 큽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오늘 동시에 54대의 드론이 공격하는 러시아의 최대 규모 드론 공격을 받았습니다. 거의 모두 격추했습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러시아군이 모두 59대의 드론을 발사했지만 58대를 격추했다고 밝혔습니다.

키이우 시에 따르면 솔로스키 지역에 있는 한 주유소에 추락한 드론 파편에 맞아 41세 남성을 포함해 2명이 사망하고 최소 3명이 다쳤습니다.

대규모 공습과 함께 영국 주재 러시아 대사가 진지한 행동은 시작도 안 했다며 전쟁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안드레이 켈린 / 영국 주재 러시아 대사 : 우크라이나가 우세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입니다. 러시아는 16배나 크고 진지한 행동은 시작도 안 했습니다.]

러시아는 또 서방 국가들의 F-16 전투기 지원 움직임을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확실히 이는 용납할 수 없는 단계적 확전 행위"라면서 " 이런 문제를 이해할 수 있는 분별력 있는 서구인들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 : 송보현
자막뉴스 : 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