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클릭 한 번하자 범죄 영상이...AI가 '끝까지 찾는다'

[자막뉴스] 클릭 한 번하자 범죄 영상이...AI가 '끝까지 찾는다'

2023.03.30. 오후 6:2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직장인이었던 24살 A 씨.

평범했던 삶은 하루아침에 무너져버렸습니다.

전 남자친구가 성관계 동영상을 SNS에 유포한 겁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 길거리를 다녀도 이 사람이 날 봤을까 나의 피해물을 봤을까 생각이 들고 그래서 극심한 우울증도 앓고 지금도 정신과에 다니고 있고 직장도 그만뒀어요."

가해자는 처벌받았지만 그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아무리 삭제해도 자신의 모습이 담긴 촬영물은 끊임없이 재유포됐습니다.

[피해자 : 걔 하나 처벌된다고 해서 제 피해물이 그만 올라오는 게 아니거든요. 모니터링하고 고소하고 아무리 한 달에 몇 번 경찰에 가도 계속 올라오기 때문에….]

피해 영상물 삭제를 돕고 있는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습니다.

기존에는 수작업으로 영상물을 찾아냈는데 이젠 인공지능 기술이 다양한 정보를 분석해 버튼 한 번만 눌러 피해자와 관련한 모든 영상물을 즉시 찾아낼 수 있습니다.

[김준철 / 서울기술연구원 공학 박사 : 서버를 여러 대 구성해서 퍼포먼스를 높일 수 있는 기법을 적용했고요. 그러다 보니 웹 콘텐츠의 수많은 링크사이트나 SNS를 대상으로 검색하는 기법이 빨라졌습니다.]

검색어 입력부터 검출까지 1~2시간 걸리던 게 3분으로 단축되고 24시간 추적이 가능합니다.

지난해 피해 영상물을 선제적으로 2천5백 건 가까이 삭제했는데 올해는 2만5천 건까지 지울 수 있을 전망입니다.

도움이 필요한 피해자들은 센터 상담 전용 직통번호(02-815-0382)나 카카오톡(검색: 지지동반자 0382)으로 연락하면 됩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촬영기자 : 정희인·이승창
영상편집 : 김지연
그래픽 : 권보희
자막뉴스 : 이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